한국일보>

이윤주 기자

등록 : 2017.09.26 15:15
수정 : 2017.09.26 17:25

도종환 “유인촌 블랙리스트 부인 발언 이해 못해”

"이명박 정부 당시 작가회의에 집회 불참 서약서 강요"

등록 : 2017.09.26 15:15
수정 : 2017.09.26 17:25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취임 100일을 맞아 26일 연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인력 확대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장관은 최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유인촌 전 문체부 장관이 ‘이명박 정부 시절 문체부에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가 전달되지 않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이해하기 힘들다”고 26일 강하게 반박했다.

도 장관은 “이명박 정부의 블랙리스트 등을 조사하기 위해 최근 법무부에서 검사를 (문체부 산하)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진상조사위)에 파견 받았다”고도 밝혔다. 도 장관은 진상조사위 인력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도 장관은 취임 100일을 맞아 이날 서울 중구 태평로에서 열린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문체부와 산하기관뿐만 아니라 국정원과 청와대까지 조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견 검사의 역할에 대해서는 “청와대에서도 블랙리스트 관련 문건이 나왔고, 국정원에서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이 발표돼 관련 자료들이 검찰에 있다”며 “이 내용을 문체부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에서 바로 조사하려면 곤란한 점이 있어서 파견 검사를 통해 협조를 받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상조사 결과 문제 사안을 조사위가 형사고발하는 부분까지 감안한 결정이다.

도 장관은 유인촌 전 장관의 최근 인터뷰에 대해서는 “유 전 장관 재임(2008년 2월~2011년 1월) 당시 한국작가회의 사무총장으로 일하면서 ‘회원이 불법 집회에 참여하면 지원금을 반납하라’는 서약서를 요구 받아 논의 끝에 아예 지원을 받지 않기로 했다”며 “(한국작가회의의) 계간지 발행도 전부 취소됐다”고 주장했다. 이명박 정부 시절 블랙리스트에 오른 문화단체만 서약서를 요구 받았고 유 전 장관이 이를 모를 리 없다는 발언이다. 도 장관은 “진상조사위 활동은 자체 회의를 통해 범위나 기간을 결정하고 진행하도록 돼있어 제가 결정하는 건 아니다”며 유 전 장관에 대한 직접 조사 지시는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이윤주 기자 miss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촌은 지금, 관광객 탓 주민 떠나는 ‘투어리스티피케이션’
9시 비서실 현안보고ㆍ3시 안보실 업무보고… 문 대통령 사후일정 전격 공개
[단독] 김포·대구·김해·울산공항, 경주 지진급 충격에 붕괴
뒤늦게 정ㆍ관계로 향하는 IDS홀딩스 수사
[단독] 감사원의 으름장… “수리온 전력화땐 재감사”
개에 물리면… 피해자만 억울한 한국
아베 ‘북풍몰이’로 장기집권ㆍ개헌 길 텄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