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8.02.13 21:40

'첫 올림픽' 김민석, 스피드스케이팅 1500m 동메달

등록 : 2018.02.13 21:40

김민석/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김민석(19·성남시청)이 '깜짝 동메달'을 따냈다.

김민석은 13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닝 남자 1,500m에서 1분44초93으로 레이스를 마쳐 3위에 올랐다.

첫 올림픽 출전에서 동메달까지 수확하는 기쁨을 누렸다.

지난해 삿포로 동계 아시안게임에서 1,500m와 팀 추월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이날도 저력을 과시했다. 그는 이날 하랄즈 실로우스(32·라트비아)와 함께 15조로 나섰다. 초반 페이스가 썩 좋지 않았지만 후반에 들어서 속도를 높이면서 치고 나가기 시작했다.

김민석이 동메달을 따내면서 이번 대회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첫 메달도 수확하게 됐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부모의 나라ㆍ가족ㆍ최연소’ 클로이 김(金)을 관통한 키워드

[E-핫스팟] '박서준은 신의 한수?'…나영석PD가 밝힌 '윤식당' 시즌3

[가상화폐] 美·英 은행, 비트코인 등 신용카드로 구매 금지








대한민국종합 9위 4 4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다스ㆍ협력업체, MB에 경영 상태 정기 보고
文대통령 “눈온 뒤 귀한 손님”…이방카 ‘트럼프 메시지’ 전해
‘변호사에 수사기밀 유출’ 검찰 지청장 연루정황 포착
판사사찰 의혹의 중심 ‘임종헌 컴퓨터’ 연다
'말 많고 가르치기 좋아할수록 더 큰 심판을 받을 것입니다'
엄마 추억 속으로 가고 싶은 딸, 추억 선물 못한 딸에게 미안한 엄마
[아하! 생태] 돌 계단에서도 부화하는 강한 생명력… 독도 괭이갈매기야, 따뜻한 봄에 만나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