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성 기자

등록 : 2017.02.17 16:01
수정 : 2017.02.17 16:01

우병우, 직권남용ㆍ위증 혐의 18일 소환

특검, 내주 구속영장 청구 검토

등록 : 2017.02.17 16:01
수정 : 2017.02.17 16:01

지난해 12월22일 국회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에 출석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모습. 서재훈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18일 우병우(50)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지난해 12월22일 국회 국정조사특위에 증인으로 출석했던 우 전 수석은 거의 두 달 만에 모습을 드러내게 됐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17일 브리핑에서 “18일 오전10시 우 전 수석을 직권남용 등 혐의의 피의자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검은 우 전 수석을 상대로 지난해 3~6월쯤 문화체육관광부 국ㆍ과장 5명이 산하기관으로 좌천성 인사를 당하는데 관여한 의혹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이 지난해 미르ㆍK스포츠재단을 내사할 당시 민정수석실이 이를 방해한 의혹에 대해서도 캐물을 예정이다.

우 전 수석은 지난해 11월6일 검찰 조사 당시 팔짱을 끼고 검사들을 대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황제 소환’ 논란이 일었다.

특검은 우 전 수석 조사를 마치면 내주 초 직권남용과 위증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세월호 “미수습자 유골 발견” 5시간35분만에 “동물뼈” 정정 소동
‘날개 단 문재인 vs 대항마 안철수’ 양자 구도 성큼
10년째 못 넘는 벽 ‘국민소득 3만弗’
박 전 대통령, 구속여부 결정 때까진 구치감ㆍ유치장 대기 가능성
[겨를] 미쉐린가이드 맛집부터 취미까지, 배달 어디까지 해봤니
청바지 찢어 입고 출근해도 괜찮을까?
기성용 “공 다 뺏겨, 선수들 대표팀 수준 아냐”일갈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