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8.01.19 10:45
수정 : 2018.01.19 19:30

이낙연 총리 “아이스하키 발언에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

등록 : 2018.01.19 10:45
수정 : 2018.01.19 19:30

이낙연 국무총리가 19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외교·안보상황과 남북관계 개선' 주제로 열린 2차 정부 업무보고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9일 “제가 ‘여자 아이스하키팀이 메달권 밖이기 때문에 남북 단일팀을 구성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며 “제 발언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부 업무보고를 주재한 자리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음을 인정한다.

진의를 제대로 설명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사과했다.

이 총리는 “여자 아이스하키팀에서 기량 좋은 북한 선수 몇 사람을 추가해서라도 올림픽에서 승리하고 싶다는 마음이 우리 선수들 사이에서 생기고 있다는 얘기를 정부 안에서 들었다”면서 “선수들의 그런 마음이 고마웠고, 그 얘기를 기자들한테 전하고 싶었던 게 본의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동아일보 도쿄특파원 시절인 1991년 일본에서 열린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남북한이 한반도기를 쓰는 단일팀을 구성하고 세계 최강 중국을 꺾었던 기억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여자 아이스하키팀 남북단일팀 구성이 거론되자 그 때의 감동이 되살아났다”며 “단일팀을 포함한 평창올림픽에 관한 문제는 내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결정한다. IOC가 우리 선수들의 꿈을 포함해 최적의 결정을 내려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통령 최측근 2명 연루 의혹 ‘당혹스러운 청와대’
송 비서관은, 친문 핵심 그룹인 ‘광흥창’ 팀 출신
국세청 주세법 준수 요청했지만 대학가 곳곳 여전히 ‘술판 축제’
[드루킹 특검법 통과] ‘드루킹 특검’ 김경수 강찬우 등 거론... 특수통 출신 전직 檢 간부들 '손사래'
美 주류 팝 뚫은 방탄소년단... 미국인들이 신곡 ‘떼창’
미국 전문가들 “중국, 2020년 이후 대만 침공 가능성 있어”
북한의 돌변에 충격과 분노… 속내 복잡해진 트럼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