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7.09.25 20:00

[태블릿+] 국내 1위 4가 독감 백신 ‘플루아릭스 테트라’

등록 : 2017.09.25 20:00

고위험군 포함한 대규모 임상 데이터 갖춰, 만성질환자도 접종 가능

인플루엔자(독감)의 계절이 다가오고 있다. 독감은 감기와 달리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침투해 발병하는 급성 열성 호흡기질환이다.

독감에 걸리면 고열, 두통, 근육통, 관절통 등 다양한 전신 증상이 나타난다. 심하면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독감 증상은 개인마다 다를 수 있지만, 65세 이상 고령자, 만성질환자 같은 고위험군은 독감으로 치명적인 결과를 낳을 수 있어 유행하기 전에 예방백신 접종이 권장된다.

독감 백신은 세계보건기구(WHO) 권고에 따라 A형 2종과 당해 연도에 유행할 것으로 예측되는 B형 1종을 조합해 생산된다. 최근 WHO 예측 바이러스 불일치 및 B형 바이러스 동시 유행 등의 양상에 대비해 A형 2종(H1N1, H3N2)과 B형 2종(Victoria, Yamagata)을 모두 예방하는 4가 독감백신 출시 경향이 두드러진다.

GSK ‘플루아릭스 테트라’는 A형 2종과 B형 2종을 모두 예방할 수 있는 4가 독감 백신으로 2015년 국내 출시됐다. 만 3세 이상 어린이뿐만 아니라 고령층도 접종할 수 있다. 2016년에 이어 2017년 국내 4가 독감 백신 판매량 1위(1Q IMS 데이터 기준)를 기록했다.

플루아릭스 테트라는 1도즈당 350회의 엄격한 품질 검사와 식품의약국(FDA) 유럽의약청(EMA) 등에서도 허가를 받았다. 플루아릭스 테트라는 3세 이상 소아ㆍ청소년 및 65세 이상 고령층은 물론, 독감 고위험군인 당뇨병 만성호흡기질환 심혈관질환 등 만성질환자를 포함한 대규모 임상연구에서 면역원성과 안전성 데이터를 입증해 만성질환자도 접종할 수 있다. 올해 국내 판매되는 제품은 독일 생산 완제품이 전량 수입되는 것으로 10월부터 병ㆍ의원에서 접종할 수 있다.

4가 독감 백신의 예방접종 시기는 매년 10월부터다. 예방효과가 평균 6개월 정도고, 독감 유행기간은 보통 10월부터 다음해 4월까지 이어지므로 적기 접종이 중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매년 10~12월에 독감백신 1회 적기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플루아릭스 테트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연탄가스에 혼자 살아남은 동생 “형이 그랬다” 지목했지만…
[단독] “우병우, 출판문학계 블랙리스트에도 관여했다”
[단독] “불법자금 혐의 이우현, 20여명에 10억대 받았다”
SNS 타고 사기 소동까지… 허상의 바람 거센 비트코인
엑소 멤버와 카톡하는 상상… AI가 이뤄드립니다
외국인 연출한 한국 전통예술, 세계무대로 향한다
정세랑 “문학 풍경의 일부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