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혼잎 기자

등록 : 2017.12.26 09:04
수정 : 2017.12.26 09:18

오후에 눈 그치면 한파 찾아온다… 금요일까지 추울 듯

등록 : 2017.12.26 09:04
수정 : 2017.12.26 09:18

크리스마스인 2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사랑의 온도탑이 목표액 절반에도 못 미치는 40.7도를 가리키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전까지 일부 지역에 눈이 내리다가 그치면서 낮부터는 강풍을 동반한 한파가 찾아오겠다.이번 추위는 금요일인 29일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의 영향으로 이날 기온이 뚝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ㆍ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남부, 충청 북부, 경북 서부 내륙에는 새벽에 눈발이 날리다가 오전 안에 그치겠다. 예상 적설량은 경기 남부, 충청 북부, 강원 영서 남부 등이 1~3㎝, 그 밖의 수도권은 1㎝ 이하다. 이들 지역에는 눈과 함께 5㎜ 미만의 빗방울이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눈이 내린 지역의 경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울 것으로 예상된다. 출근길 보행 및 교통안전에 각별히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날 서울의 기온은 오전에 영하 2도 수준이었다가 오후부터 급격히 떨어져 저녁 무렵 영하 7도까지 내려갈 전망이다. 다른 지역에서도 아침보다 저녁 기온이 4~5도씩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낮 최고기온은 영하 4도∼8도로 예보됐다. 해안과 내륙 모두 강한 바람도 예상되니 시설물 관리에도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먼바다에서 2.0∼6.0m 수준으로 매우 높게 일고, 서해 먼바다에서는 1.5∼3.0m, 남해 먼바다에서는 1.0∼2.5m로 인다.동해 상에서 항해나 조업을 할 경우 기상정보에 신경을 써야 한다. 동해안에서는 너울성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사고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기획 탈북’은 박근혜 정권 적폐 아니냐”는 북한
“암세포 없애야” 종교란 겉옷을 입은 대학의 ‘마녀사냥’
김동연 부총리, 미국 재무장관 만나 “한국차 관세 제외해달라”
삼성 반도체 백혈병 11년 논쟁 종착점이 보인다
아시아나항공, 기내식대란 피해 승객에 운임 10% 보상
일본서 폭염으로 하루에만 11명 사망
국민 관심 높이기 위해 재난망 광고 출연한 이국종 교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