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구 기자

등록 : 2018.06.13 11:30
수정 : 2018.06.13 12:13

구룡마을 철거 전 마지막 투표 “재개발 대책 시급”

등록 : 2018.06.13 11:30
수정 : 2018.06.13 12:13

[저작권 한국일보]6ㆍ13 지방선거 투표소가 설치된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상황실. 강진구 기자

“선거철마다 정치인들이 오는 것도 지겨워요.”

서울 강남구 개포동의 무허가판자촌인 구룡마을에서 30년 가까이 산 이모(57)씨는 마을 앞 간이건물로 된 상황실에 설치된 투표소 앞에서 한참을 고민하다 결국 발길을 돌렸다. 여러 후보들이 때마다 구룡마을 재개발에 대한 공약을 내걸지만, 정작 이를 지키는 사람은 본 적이 없다는 이유였다. 이씨는 “재개발을 둘러싼 끝없는 갈등으로 사람만 죽어나가고 있다”며 “더 이상 정치인에게 속지 않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13일 지방선거 투표에 나선 구룡마을 주민들은 재개발에 따른 적절한 이주대책 및 보상 수립을 염원하며 한 표를 행사했다. 현재 도시개발 사업이 진행 중인 이곳 마을은 2020년 아파트단지로 바뀔 예정이다. 사업이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이날이 구룡마을의 마지막 투표일이 될 수도 있다.

투표소가 설치된 구룡마을 상황실은 오전부터 분주했다. 임시공휴일에도 쉬지 못하는 주민들이 작업복을 입고 일터에 나가기 전 한 표를 행사하러 왔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이 투표가 끝난 뒤 출근 버스를 타기 위해 버스정류장으로 뛰어갔지만, 투표소에서 만난 동네이웃을 붙잡고선 농담을 건네는 등 안부를 묻는 사람도 눈에 띄었다. 한 선거참관인은 “수십년 동안 함께 마을에 살고 있기에 서로에 대해선 속속들이 알고 있다”고 말했다.

구룡마을 주민의 관심사는 단연 재개발 문제였다. 2010년부터 이곳 개발 논의가 시작됐지만, 각종 이해관계가 얽히면서 현재까지도 갈등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가족과 함께 투표에 나선 진월명(56)씨는 “주거권 확보와 재개발에 따른 보상 문제가 최대 현안”이라며 “현재 대책들은 구룡마을 주민들에게 아무 혜택이 없다”고 주장했다. 무허가주택 거주자 김모(67)씨 또한 “재개발 문제가 시급하게 해결되길 바라는 것은 다들 같은 마음일 것”이라고 말했다. 구룡마을 투표소에 등록된 유권자 수는 약 1,400명으로 알려졌다.

[저작권 한국일보]철거 예정인 서울 강남구 반포동 구룡마을의 한 주택 벽면에 투표소 방향 표지가 붙어 있다. 강진구 기자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