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1.08 13:50
수정 : 2018.01.08 14:02

제주서 20대 여성 나흘째 ‘행방 묘연’…경찰, 수색 중

등록 : 2018.01.08 13:50
수정 : 2018.01.08 14:02

20대 여성 찾는 전단지. 제공=제주동부경찰서

제주에서 20대 여성의 가출 신고가 접수돼 경찰과 해경이 행방을 찾고 있다.

8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6시께 박모(28·여)씨가 집을 나선 뒤 연락이 끊겼다며 가족이 경찰에 신고했다.

박씨는 지난 4일 집을 나선 후 제주시 탑동에서 마지막으로 폐쇄회로(CC) TV에 찍힌 것으로 확인됐다.

집을 나갔을 당시 박씨는 하얀색 점퍼 등을 착용하고 있었다.

경찰은 경찰력 등을 동원, 수색을 벌이고 있다. 해경도 해안가를 중심으로 박씨를 찾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사상 최장 열대야 행진 주춤… 동해안은 17일 낮 기온 25도 안팎
17일 2022학년도 대입 개편안 확정… 커지는 혼란
서울시, 박원순 옥탑방 이웃 삼양동 주택 등 10곳에 ‘쿨 루프’ 지원
찬ㆍ반 논란 제주 제2공항도 공론조사 가나
정부, 백범 묘역 있는 효창공원 성역화 사업 추진
납ㆍ수은 등 국민 몸 속 유해물질 농도 조사한다
‘불법 정치자금 수수’ 홍일표, 의원직 상실형 선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