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순지
기자

등록 : 2017.12.27 13:25
수정 : 2017.12.27 13:27

SNS 스타 된 ‘두 얼굴’ 지닌 아기 고양이

등록 : 2017.12.27 13:25
수정 : 2017.12.27 13:27

페이스북 '베티 비'(Bettie Bee) 캡처

얼굴이 두 개로 태어난 아기 고양이(사진)가 해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23일(현지시각)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은 ‘베티 비’(Betti Bee)라는 귀여운 이름을 가진 아기 고양이를 소개했다.

‘안면중복기형’이란 희소병을 앓는 베티 비는 지난 12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태어났다. 해외에서는 베티 비처럼 두 얼굴을 지닌 고양이를 ‘야누스 고양이’라고 부른다.

로마 신화에 등장하는 두 얼굴의 신 ‘야누스’에서 따왔다.

현재 베티 비는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있는 보호소에서 보살핌을 받고 있다. 2시간 30분마다 입에 연결된 튜브로 먹이를 공급 받는다. 아직 혼자 음식을 먹을 수 없기 때문이다.

페이스북 '베티 비'(Bettie Bee) 캡처

베티 비와 같은 야누스 고양이는 출생 직후 사망하는 게 일반적이다. 드물게는 15년까지 생존한 사례가 있다고 한다. 베티 비는 다행히 건강상에 문제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티 비는 특히 온라인에서 인기가 높다. 성장 과정을 볼 수 있는 페이스북 계정 이 있기 때문이다. 27일 기준 4만 4,000여 명의 팬이 ‘좋아요’를 누른 상태다.

한 누리꾼은 베티 비의 사진 아래 “베티 비는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다”며 “건강하게 자라고 있는 것 같아 다행이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베티 비를 돌보고 있는 보호소 관계자는 “베티 비는 정말 놀랍고 독특하다”며 “강한 생명력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옴짝달싹 못하게 만드는 ‘측근들의 배신’
외나무다리서 다시 만난 MBㆍ친노의 ‘역린 정치’
올림픽 앞두고 폭행 당한 심석희, 여자 쇼트트랙 메달 전선 흔들
박범계 “4대강 관련 문서 파기 중”… 수자원공사 “확인 중”
미국의 유일 대북 군사옵션은 “전면침공”
재건축 연한 확대 두고 부동산 시장 술렁…단기척 위축 불가피
‘23+α’안 실패 땐...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무산될 수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