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기자

등록 : 2017.03.21 01:18
수정 : 2017.03.21 01:18

미국 록펠러가 3세 데이비드 록펠러 101세로 별세

등록 : 2017.03.21 01:18
수정 : 2017.03.21 01:18

미국 석유재벌 록펠러가의 3세 경영인으로, 공익재단 록펠러 재단을 이끌어 온 데이비드 록펠러가 20일(현지시간) 101세를 일기로 숨졌다.

외신들은 록펠러가의 프레이저 시슬 대변인의 발표를 인용해 록펠러가 뉴욕 주 포칸티코 힐즈에 있는 자택에서 이날 아침 잠을 자던 중 세상을 떠났다고 발표했다. 고인은 1915년 뉴욕에서 출생해 맨해튼에서 성장했다. 미국의 첫 번째 억만장자였던 ‘석유왕’ 존 D.

록펠러(1839∼1937)의 손자이자 그의 외아들인 존 D. 록펠러 2세(1874∼1960)의 여섯 자녀 중 막내아들이다.

1946년 가족이 소유한 체이스 내셔널 은행에 입사했고 금융인으로 일생을 살았다. 현 JP모건체이스 은행의 전신인 체이스맨해튼 코퍼레이션의 최고경영자(CEO)를 지냈다.

형제들이 차례로 세상을 떠나면서 그는 금융업과 자선사업, 예술품 등 가문이 소유한 자산 전반을 관리했다. 고인은 현재 록펠러 가문 중 최고령으로, 록펠러 가문 3세 중 유일하게 생존해 있던 인물이었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의사끼리 변호사끼리 ‘그들만의 웨딩’
[단독] 美 법원 “유병언 빚 159억 자녀 3명이 갚아라”
“막차라도 타야하나” 6ㆍ19 대책에도 견본주택 인산인해
참모들 사랑방 담배 연기에… 위층 대통령 집무실 “꺼달라” 전화
“하루도 못 쉬어요” 고달픈 편의점ㆍ치킨집 사장님
만화적 영웅의 시대… 상상에는 브레이크가 필요 없다
이석훈 “까칠하냐고요? 부끄러움 많이 타요'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