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인현우 기자

박재현 기자

등록 : 2018.05.17 21:48
수정 : 2018.05.17 21:51

히말라야 등정 20대 한국인 고산병으로 숨져

등록 : 2018.05.17 21:48
수정 : 2018.05.17 21:51

히말라야 산맥. 게티이미지뱅크

히말라야를 등정하던 20대 한국인이 숨졌다고 17일 한국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는 지난 15일 오후 7시30분께 네팔 히말라야 산맥을 등반하던 한국인 1명이 하산 중에 기상 악화와 고산병 증세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사망한 한국 산악인은 네팔 현지 여행사의 주선으로 구성된 다국적 등반팀 4명의 일원이다.

외교부는 “주네팔 한국 대사관은 사망신고 접수 즉시 네팔 현지 당국 등을 접촉해 사고 경위를 파악했으며 시신 운구 등 절차에 협조를 요청했다”라며 “대사관이 사망자 가족들에게 사고 소식을 전했고 현지 방문과 장례절차 등이 진행될 때도 적극 조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박재현 기자 remak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통령 최측근 2명 연루 의혹 ‘당혹스러운 청와대’
문 대통령 밀착 수행하는 ‘문고리 권력’
“수의대 신설 좋다” 아베 언급 담긴 문서 국회에 제출
정부, 일자리 추경 배정안 의결… “경기침체 완화 응급조치”
美 주류 팝 뚫은 방탄소년단... 미국인들이 신곡 ‘떼창’
미국 전문가들 “중국, 2020년 이후 대만 침공 가능성 있어”
북한의 돌변에 충격과 분노… 속내 복잡해진 트럼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