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목상균
본부장

등록 : 2017.03.20 18:12

부산 가상증강현실 융복합센터 전국 첫 오픈

등록 : 2017.03.20 18:12

차세대 신시장 창출 핵심 축… 4차 산업혁명 주도

해양ㆍ조선ㆍ자동차 등 제조산업과 연계 상생 기대

가상증강현실 융복합센터 조감도.

부산시는 21일 오후 1시 30분 벡스코에서 차세대 VRㆍAR 융복합 콘텐츠 산업 경쟁력 강화의 견인차 역할을 할 ‘부산 가상증강현실 융복합센터’ 개소식을 갖는다고 20일 밝혔다.

개소식은 부산시, 부산시의회, 부산정보산업진흥원, 대만 HTC VIVE 등 유관기관 및 기업 대표자와 관계자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VR체험, 가상 증강현실 콘텐츠 시연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벡스코 사무동 1층에 위치한 부산 가상증강현실 융복합센터는 전용면적 1,070㎡ 규모로 VRㆍAR 콘텐츠 기획ㆍ제작ㆍ시연ㆍ체험ㆍ교육ㆍ유통 등이 원스톱 지원 되는 공간이다.기업간 거래(B2B)를 확대하기 위해 스타트업, 예비창업자 등 누구나 시설, 장비, 교육을 지원한다. 일반 시민에게도 기회가 제공된다..

센터 개소로 VRㆍAR 기업지원센터의 인재양성, 기술지원, 입주지원 등이 탄력을 받아 VRㆍAR 기술의 융합ㆍ실증에 적합한 산업적 기반을 다지는 계기가 되는 등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앞서 시는 지난해 10월 대만 HTC VIVE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부산 VR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지난달 16일 1차 국내 인터뷰와 24일 2차 글로벌 인터뷰를 진행했으며, 현재 VIVE-X 최종 진출 선발을 위한 심사가 진행 중이다.

또 6월에는 산업간 협업으로 융복합화 촉진, 신규시장 창출 유도, 스타트업 기업발굴 및 글로벌 시장 진출 등 VR·AR 생태계 조성 플랫폼 구축을 위한 BUSAN VR FESTIVAL 2017년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상길 ICT융합과장은 “가상증강현실은 타 산업과 융합, 부가가치 창출이 용이하고 콘텐츠ㆍ플랫폼ㆍ네트워크ㆍ디바이스 등 생태계 전반의 성장을 동반하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유망 신산업”이라면서 “산ㆍ학ㆍ연 협업을 통해 해양ㆍ조선ㆍ자동차 등 제조산업 신기술 개발에 주력, 부산시가 명실상부한 차세대 콘텐츠 융합 선도 도시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유라시아까지 철도 연결… 북방 경제협력 본격 착수
[월드컵] 한국-스웨덴, 득점없이 0-0 전반전 종료
박훈 “‘시건방’ 논란 뒤 인신공격 도 넘어… 인내심 한계”
“쇄신 대상의 셀프 쇄신안”… 내분 커지는 한국당
남북 통일농구 15년 만에 부활, 평양ㆍ서울서 개최 합의
치욕적 패배에도 셀카… 선수들 내분… 팬들 분노 사는 독일팀
먹방으로 돌아온 이영자 “전참시 덕분 CF 찍고 빚 갚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