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성 기자

김주영 기자

박서강 기자

등록 : 2018.02.14 17:03
수정 : 2018.02.14 17:06

피겨 페어 ‘북ㆍ중ㆍ러’ 팀의 점프 연속 동작 비교

[View&]올림픽 펼쳐보기

등록 : 2018.02.14 17:03
수정 : 2018.02.14 17:06

북한 피겨스케이팅의 간판 렴대옥-김주식 조가 쇼트프로그램을 깔끔하게 소화하며 프리스케이팅 진출에 성공했다.

14일 강원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북한팀은 총점 69.40점으로 11위에 올랐다. 1위는 82.39점을 기록한 중국의 쑤이원징-한충 조가, 2위는 81.68점의 OAR(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의 에브게니아 타라소바-블라디미르 모로조프 조가 차지했다.

북한과 중국, OAR팀이 선보인 ‘스로 트리플 루프(Throw Triple Loop)’ 또는 ‘스로 트리플 플립(Throw Triple Flip)’ 점프 장면을 연속 사진으로 엮어 보았다. 남자 선수가 여자 선수를 던지는(Throw) 방식으로 추진력을 보태는 점프 기술은 오직 페어 경기에서만 볼 수 있다. 각각의 화면 아래 슬라이드 바를 움직이면 점프 장면을 보다 상세히 확인할 수 있다.

강릉=김주영 기자 will@hankookilbo.com

김주성 기자 poem@hankookilbo.com

박서강 기자 pindropper@hankookilbo.com

인터랙티브 디자인ㆍ개발 = 미디어플랫폼팀

☞한국일보닷컴 평창올림픽페이지( http://www.hankookilbo.com/Olympic/ ) 인터랙티브 코너에 방문하시면 다양한 경기 장면을 보다 세밀하게 볼 수 있습니다.

렴대옥 김주식 조가 데스 스파이럴 연기를 펼치고 있다

김규은 감강찬 조가 리프트 연기를 펼치고 있다.

중국의 쑤이원징-한충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의 예브게니야 타라소바-블라디미르 모로조프가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GM이 내놓은 회생안의 현실화 가능성은
한국 이어 폴란드 여자 팀추월도 ‘왕따’ 논란
동네 개도 만원짜리 물고 다닌다던 거제의 몰락, 실업률 전국 최고
[포토뒷담화] 발언대 불려나와 벌선 임종석 비서실장
이윤택 오태석 다음은 누구? 공연계 미투 ‘시한폭탄’
[단독]軍, 생도 간 이성교제 보고 폐지에도 “1학년은 예외”
“킬트 고양이가 뭐길래?” 윤균상 SNS가 난리난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