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인턴 기자

등록 : 2018.02.01 11:27
수정 : 2018.02.01 17:20

[금주의 책] 나르시시스트, 가장 위험한 지도자

등록 : 2018.02.01 11:27
수정 : 2018.02.01 17:20

나르시시스트 리더

배르벨 바르데츠키 지음ㆍ이지혜 옮김

와이즈베리 발행ㆍ208쪽ㆍ1만3,000원

독선적인 리더십이 세계를 장악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터키의 레제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물론 전세계적으로 극우정당이 힘을 얻는 추세다. 극우 테러리스트 단체 이슬람국가(IS)에 매료돼 '외로운 늑대'를 자처하는 이들도 상당수다. 문제적 리더에 현혹되는 시대인 것이다. 독일의 심리치료 권위자인 저자는 이 현상을 심리학적 관점으로 분석했다. 그는 우리 자신의 ‘나르시시즘’이 문제적 리더를 지지하게끔 만든다고 설명한다. 지도자의 광휘를 이용해 맛본 이득과 순간적으로 강화되는 자아존중감에 매료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화려한 언변과 카리스마로 무장한 ‘나르시시스트’의 유혹은 강력하다. 그러나 화려한 겉모습 뒤엔 정서적으로 황폐한 어린아이가 있을 뿐이다. 굶주린 아이에게 칼 자루를 쥐어줘선 안 된다고, 두려움과 열등감으로 똘똘 뭉친 아이가 칼날을 어디로 휘두를지 모른다고 책은 주장한다.

박혜인(중앙대 정치국제학 4) 인턴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핵무장까지 거론… 트럼프 압력에 안보 불안 휩싸인 독일
BMW 이어 국산차도…고속도로 달리던 스포티지 불
국회 특활비, 62억원 전체 폐지 합의 아니었다
BMW, “국토부 운행정지 명령에도 차량 소유주들 불편 안 겪게 하겠다.”
'피해자 말 신빙성 부족' 안희정 '무죄' 선고
안희정 ‘무죄’ 판결에 김지은 “끝까지 싸우겠다, 함께해달라”
문 대통령 “기무사 국민 배신… 정치적 악용 없을 것”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