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13 15:45

[E-핫스팟] "박서준은 신의 한수?"…나영석PD가 밝힌 '윤식당' 시즌3

등록 : 2018.02.13 15:45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이서진씨가 시즌3 준비하자고 하더라.”

‘윤식당2’ 나영석 PD가 시즌3 가능성을 내비쳤다.

나 PD는 13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윤식당2’ 제작진 공동 인터뷰에서 “시청률 15%가 넘은 날 오랜만에 이서진씨에게 문자 한 통이 왔다.

‘시즌3 준비하자’고 하더라”며 좋아했다. 그러면서도 “출연진과 제작진 모두 기분이 좋지만, 시즌2가 항상 방송 중이지 않냐”며 “‘윤식당’은 답사도 면밀하게 해야 하고, 해외에서 촬영해 행정적 절차 등 고려해야 될 부분이 많다. 기쁜 맘으로 ‘시즌3를 해야지’라고 생각은 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건 정해 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윤식당2’는 배우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이 스페인 테네리페 섬 가라치코 마을에서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 가라치코의 이국적인 풍경과 한식 요리, 멤버들의 케미가 어우러지며 인기를 끌고 있다. 16%를 넘으며 매회 tvN 예능 최고 기록을 경신 중이다.

무엇보다 시즌1 신구에 이어 알바생으로 합류한 박서준의 활약이 돋보였다. 촬영 전 스페인어를 공부하고, 홀서빙과 주방보조까지 다재 다능한 능력을 발휘했다. 나 PD가 “박서준이 없었으면 큰 일 날 뻔 했다”고 할 정도. 이어 “새로운 얼굴인 박서준이 합류해 시청률에 좋은 영향을 끼쳤다”며 “신구 선배의 해외 스케줄 때문에 급하게 서준씨를 섭외했는데, 손이 굉장히 빨라서 일을 금방 배우더라. 식당 운영에 큰 도움이 됐다. 서준씨의 젊은 열정이 시청자들에게도 긍정적인 기운을 준 것 같다”고 분석했다.

‘윤식당2’에선 김치전, 불고기 제육 채석비빔밥, 잡채, 갈비, 김치볶음밥 등 다양한 한식 메뉴가 등장했다. 제작진은 잡채가 가장 맛있다고 입을 모았다. 나 PD는 “한식 홍보 방송은 아니다”라면서도 “막상 한식을 팔아보니까 외국인들이 정말 좋아하더라. 대부분 한식을 처음 접해본 외국인들인데 ‘맛있다’고 하더라. 일상에서 항상 먹는 음식처럼 맛있지는 않겠지만, 그런 말을 들으면 기분이 좋은 게 사실이다. 한식 홍보 목적을 떠나 자연스러운 과정이 됐다”고 설명했다.

‘윤식당2’는 현재 6회까지 방송된 상태. 제작진은 10회에 감독판 방송 한 회 정도를 예상하고 있다. 나 PD는 후반부 관전 포인트에 대해 “출연진들과 동네 주민들이 시간이 지날수록 친해졌다. 주민들이 밥은 안 먹고 식당에 와서 수다만 떨다 가기도 했다”며 “번역가들이 방에 갇혀서 번역 하느라 고생 중이다. 식당이 변해가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천천히 즐겨달라”고 바랐다.

사진=tvN 제공

최지윤 기자 plain@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쇼트트랙 500m 출격' 최민정, 두 마리 토끼 노린다

[인터뷰] '감빵생활' 김경남 '신원호PD 열혈 팬…흥행 확신'

[르포] 발길 끊긴 남대문시장의 탄식 '평창올림픽·설 대목 기대는 물거품'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北 “외세 의존은 망국의 길... 과학기술 토대로 자강”
송파을 두고 안ㆍ유 갈등 심화…바른미래당 공천 내홍
美 주류 팝 뚫은 방탄소년단... 미국인들이 신곡 ‘떼창’
북한의 돌변에 충격과 분노… 속내 복잡해진 트럼프
“나도 임의가입해볼까” 강남 주부 재테크 필수된 국민연금
미국 전문가들 “중국, 2020년 이후 대만 침공 가능성 있어”
반성은 없고 변명만 늘어놓은 ‘최순실 회고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