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환직 기자

등록 : 2018.06.13 21:53

‘이부망천’ 발언 후폭풍 불구 인천 투표율 전국 꼴찌

등록 : 2018.06.13 21:53

잠정 투표율 55.3%

전국 평균 크게 못 미쳐

6ㆍ13 지방선거 투표일을 이틀 앞둔 11일 인천 연수구 선학초등학교에서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와 학생들이 투표를 독려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부망천(서울 사람들이 이혼하면 부천 가고 망하면 인천 간다)’ 발언에 언급된 인천과 경기 부천지역의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율이 크게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은 전국 17개 시ㆍ도 가운데 꼴찌였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인천지역 투표율은 55.3%로, 전국 평균인 60.2%에 못 미쳤다. 전국에서 투표율이 가장 높았던 전남(69.3%)과 비교하면 14%포인트 차이가 났다. 부천지역 투표율은 55.4%로, 전국 평균은 물론 경기지역 평균(57.8%)보다도 낮았다.

이번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태옥 의원이 인천과 부천을 비하하는 발언을 하고 그 후폭풍이 거세게 일면서 인천과 부천 투표율이 높아질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그러나 예상했던 투표율 상승은 없었다.

정 의원은 지난 7일 YTN 뉴스에 출연해 유 후보 시장 시절 실업률, 자살률 등 각종 수치가 나빴던 것과 관련해 유 후보를 옹호하면서 “서울에서 살던 사람들이 양천구 목동 같은데 잘 살다가 이혼 한번 하거나 하면 부천 정도로 간다. 부천에 갔다가 살기 어려워지면 인천 중구나 남구나 이런 쪽으로 간다”고 발언했다. 정 의원은 논란이 일자 8일 자유한국당 대변인직에서 물러났으며 10일 탈당했다.

정 의원이 직접 언급한 인천 남구와 중구는 투표율이 각각 51.9%, 54.4%로, 인천 10개 구ㆍ군 중에 최하위와 7위를 기록했다.

인천은 지난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선거, 대통령 선거 등에서도 투표율이 하위권에 머물렀다. 서울에 비해 저렴한 집값 때문에 유입된 인구 비중이 높아 지역 정체성이 옅은 점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박근혜 청와대, 강제징용 대법원 판단 번복 대책도 검토
“갇혀서 못 나가 살려줘” 딸과 마지막 통화한 엄마 통곡
남북 “이산가족 상봉 시간 11시간→12시간” 전격 합의
수필집 낸 황교안 “박 정부 모든 정책 적폐로 몰아선 부적절”
김현미 “부동산 과열ㆍ위축지역 구분해 맞춤형 정책 집행”
자소서 글자수 줄인다고 탈 많은 ‘학종’ 공정해질까
한국 여자축구 소나기골, 인니에 12-0 완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