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태석 기자

등록 : 2017.09.24 08:31
수정 : 2017.09.24 08:33

네이마르 빠진 PSG, 몽펠리에와 시즌 첫 ‘무득점 무승부’

등록 : 2017.09.24 08:31
수정 : 2017.09.24 08:33

파리 생제르맹 킬리안 음바페가 24일 몽펠리에 원정에서 경기가 안 풀린다는 듯한 표정을 짓고 있다. 네이마르가 결장한 가운데 파리 생제르맹은 시즌 첫 무득점, 무승부를 기록했다. 몽펠리에=AFP 연합뉴스

팀 동료 에딘손 카바니와 ‘페널티킥 갈등’을 겪은 네이마르가 결장하자 파리 생제르맹(PSG)은 6연승 행진을 멈추고 시즌 첫 무득점 무승부를 기록했다. PSG는 24일(한국시간) 프랑스 몽펠리에의 스타드 드 모손에서 열린 몽펠리에와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7라운드 원정에서 0-0으로 비겼다.

개막 이후 6연승 행진을 내달리던 PSG의 시즌 첫 무득점 무승부’. PSG는 승점 19를 기록해 AS모나코(승점 18)를 승점 1차로 제치고 선두 자리를 지켰다.

PSG는 지난 6라운드까지 21골을 쏟아내며 경기당 평균 3.5골의 무서운 공격력을 과시했지만 공교롭게도 네이마르가 빠지자 시즌 첫 무득점에 무승부까지 당했다.

네이마르는 지난 주말 올림피크 리옹과 정규리그 6라운드에서 페널티킥이 상황이 벌어지자 카바니와 키커를 놓고 신경전을 펼쳤다. PSG는 리옹을 2-0으로 꺾었지만 네이마르는 공격포인트를 따내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네이마르가 구단 고위층에 카바니의 이적을 요구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카바니와 네이마르의 갈등의 골은 깊어졌다.

결국 네이마르가 팀 동료에게 사과하는 것으로 사건은 일단락됐고, PSG는 이번 몽펠리에전을 앞두고 오른쪽 발가락 부상 치료를 이유로 네이마르를 원정 명단에서 뺐다.

PSG의 미드필더 마르코 베라티는 ESPN과 인터뷰에서 “네이마르가 빠져서 팀 전력이 약해졌다고 말할 수는 있겠지만 네이마르가 없어도 PSG는 여전히 강 팀”이라고 강조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