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경성 기자

등록 : 2017.10.13 14:41
수정 : 2017.10.13 15:03

문정인ㆍ김관진, 국감 증인으로 나온다

국회 외통위 전체회의서 채택

등록 : 2017.10.13 14:41
수정 : 2017.10.13 15:03

6월 미국을 방문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워싱턴DC 우드로윌슨센터에서 열린 제5차 한미대화 행사에서 오찬 연설을 하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올 1월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안보 참모들과 대북정책 및 한미동맹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한 뒤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는 김관진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영종도=고영권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13일 전체회의를 열고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과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했다.

문 특보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 및 전술핵 재배치 문제와 과거 논란이 된 발언에 대한 입장 등을 듣기 위해 자유한국당이, 김 전 실장은 박근혜 정부 당시 개성공단 가동 중단 경위 등을 묻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이 각각 요청한 인사다.

아울러 외통위는 허영주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 공동대표(외교부의 미온적 대처)와 김영식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총장(인도적 대북 지원), 신한용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장(개성공단 폐쇄에 따른 피해), 서균렬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북한 핵실험에 따른 방사능 유출이 한국에 미치는 영향) 등 4명을 국감 참고인으로 채택했다.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간사는 “간사 간 협의 과정에서 야 3당 간사가 여야 증인 1명씩 채택하자고 해 불가피하게 증인으로 2명만 채택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2017 갈등리포트] “한국 아빠 볼 수 있다” 헛된 희망에… 두 번 우는 ‘코피노’
박영선 의원 “수은의 다스 대출액 12년새 10배로”
강형욱 '모든 개가 무조건 입마개? 말도 안 된다'
[단독] 이영학, 딸 치료비 12억 기부받아 10억 빼돌렸다
연예인, 장관 항공권 정보도 단돈 5만원에 SNS서 거래
'공영방송 EBS가 달라지고 있다'
“하루 한 명, 택시비 무료” 전직 소방관의 특별한 '행복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