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세인 기자

등록 : 2018.02.09 19:18
수정 : 2018.02.09 20:06

日 정부, 가상화폐에 최고 55% 세금 부과

등록 : 2018.02.09 19:18
수정 : 2018.02.09 20:06

게티이미지뱅크

일본 정부가 가상화폐 투자 수익에 대해 최고 55%의 세금을 부과한다.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가상화폐 투자자들에게 오는 16일부터 3월 15일까지 지난해 가상화폐 거래에서 발생한 투자 수익을 자진 신고하도록 했다.

정부는 가상화폐 거래 이익을 ‘잡소득’으로 간주해 15~55%의 세율을 매긴다. 연 수익 4,000만 엔(약 4억원) 이상인 경우 55%의 최고 세율이 적용된다.

주식과 외환 투자 수익에 대해 약 20%의 세율이 적용되는 것과 비교해도 높은 수준이다.

가상 화폐에 세금을 매기는 것은 일본 뿐만이 아니다. 앞서 미국 연방 국세청(IRS)은 2014년 가상화폐를 금, 부동산과 같은 자산이라고 규정해 장기 소득에 대해 과세하도록 했다. 인도 국세청도 최근 소득세 신고를 하지 않고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투자한 10만 명에게 과세 통지서를 보냈다.

가상화폐에 대한 부정적 인식은 여전하다. 이브 메르슈 유럽중앙은행(ECB) 이사는 최근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골드러시’처럼 돈이 유입되고 있지만 금은 없다고 비유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비트코인 갑부’로 꼽히는 윙클보스 형제는 가상화폐에 대한 경제계 거물들의 부정적 인식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CNBC에 따르면 타일러 윙클보스는 “현재의 프레임에 갇혀 가상화폐의 가능성을 보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8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가 던진 ‘통상 폭탄’에... 올해 일자리 20만개 사라질 위기
[단독] 강경호 사장 “다스는 MB 것” 결정적 진술
북미회동 왜 불발?... 정세현 “9일 리셉션 때 김영남 얼굴 벌개”
기관장 따라 공공기관 해고자 복직 ‘희비’
“시리아는 생지옥” UN ‘30일 휴전 결의안’ 논의
[단독] 재건축 직격탄 양천ㆍ노원ㆍ마포 공동투쟁 나선다
방송 한번 없이 음원 차트 흔들어... 로이킴의 진심 통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