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원 기자

등록 : 2017.08.12 04:40
수정 : 2017.08.13 13:46

[별점평가단] 안철수 행보 “정치초단 입증” “모든 걸 걸어라”

등록 : 2017.08.12 04:40
수정 : 2017.08.13 13:46

안철수 전 대표가 나서면서 국민의당 8ㆍ27 전당대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안 전 대표의 출마선언 후 행보를 어떻게 평가하십니까.(별점=★ 5개 만점, ☆는 반 개)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11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기 앞서 배준현 부산시당위원장의 안내를 받으며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실록 20년 집필중 ★★☆

보기에는 안 좋지만,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놀면 잊혀진다는 것이 두려웠을 듯. 그나저나 같은 당에서 ‘벽’, ‘외계인’ 등으로 조롱 당한 이미지는 어찌할꼬.

●여의도 출근 4반세기 ★★

출마 여부는 정치인 본인의 선택. 그러나 책임이 뒤따른다. 장고 끝 출마했다면 전대에 모든 걸 다 걸어라. 진정성이 전달된다면 그에 응당한 민심의 평가가 나올 것이다.

●여의도 택자(澤者) 0

연목구어(緣木求魚). 자숙의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 본인 때문에 처한 당의 위기를 본인이 치유한다? 여야 대선 후보들 반성 않고 염치없이 당권 장악에만 몰두하니 정치도의는 어디에서도 볼 수 없다.

●보좌관은 미관말직 0

바둑에서 초단을 수졸(守拙)이라고 부른다. 졸렬하나마 자기 몸 하나는 지킬 줄 안다는 뜻. 안 전 대표는 정치초단임을 다시 한번 입증. 졸렬. 내 몸 먼저 생각하는 정치초단에게 미래를 맡길 국민은 없다.

●한때는 실세 ★

나 아니면 안 된다는 (국민의당에 대한) 과도한 사랑으로 집착에 사로 잡히고, 집착으로 타인에게 혐오감을 줌. 본인과 국민의당의 건전성에도 악영향인데. 아쉬움 듬뿍!

●너섬2001 0

"사과는 늦게, 출마는 빠르게, 광주엔 초스피드로." 제보조작 사건의 사과문에 잉크도 마르기 전에 출마선언. 당의 위기를 타계하기 위해 출마했다는 안철수 전 대표. 당의 위기에 진정 자신의 책임은 없다고 생각하는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공모서 4000만원 받아… 어리석은 선택”… 평생 추구한 도덕성 흠집에 스스로를 단죄
“시대를 선도한 진보정치 상징 노회찬”… 여야 정치권 조문행렬
합참 ‘계엄실무편람’ 보니… 국회 통제 내용은 없었다
트럼프 “북한에 화났다는 보도는 가짜 뉴스, 사실 매우 행복해”
‘삼겹살 판갈이론’ ‘콜레라균’… 노회찬의 촌철살인 발언들
이재명 ‘조폭 유착’ 의혹에 영화 ‘아수라’ 재조명
다이슨, LG전자 상대로 또 소송… 흠집내기 작전인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