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기 기자

등록 : 2018.05.30 21:48
수정 : 2018.05.30 21:50

취재진과 숨바꼭질 벌인 김창선 북 국무위원회 부장

등록 : 2018.05.30 21:48
수정 : 2018.05.30 21:50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30일 오전 차량으로 싱가포르 숙소를 나서고 있다. 김 부장의 차량은 취재진을 따돌리기 위해 지상과 지하 주차장을 오가다 지하에서 김 부장을 태운 후 취재진을 뚫고 호텔을 빠져 나갔다. 김창선 부장과 미국의 조 헤이긴 비서실장은 전날 싱가포르 모처에서 만나 북미 정상회담의 일정 등 실무적인 부분을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 의전과 경호 등 세부일정에 대해 조 헤이긴 백악관 부 비서실장과 협의에 나선 '김정은 집사'라 불리는 김창선(오른쪽)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을 태운 차량이 30일 싱가포르의 풀러튼 호텔을 나서고 있다. EPA 연합뉴스

30일 싱가포르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의 숙소에서 김 부장의 차량이 지상에서 지하주차장으로 이동하자 취재진들이 차량을 둘러싸며 따라다니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태양광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한국 업체들 고사 위기
코언, “대선 자금 불법 사용 인정”… 성추문 트럼프에 직격탄
안희정 측근들, 김지은씨 겨냥한 악플 달다 적발
서울대공원 토막 살인범 “노래방 도우미 신고 협박에…”
개발의 역설... '제2의 비자림로' 전국 곳곳 몸살
'나치 부역' 숨기고 산 95세 이민자 독일로 추방
남동공단 화재 사고 유가족 “철저한 진상조사 원한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