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석원 기자

등록 : 2017.09.13 18:00

日아베 사흘간 인도 방문, 거침없는 해외 광폭외교

등록 : 2017.09.13 18:00

_신칸센ㆍ원전 세일즈+중국 견제

지난해 11월11일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만찬에서 나렌드라 모디(왼쪽) 인도 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각각 주스와 술잔을 들고 축배를 들고 있다. 도쿄=EPA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3일 사흘 일정으로 인도 방문길에 올랐다. 14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 등‘지구본 외교’를 표방해 온 아베 총리의 광폭외교 행보가 거침없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 방문은 북한발 핵ㆍ미사일 위기 대처와 해외순방 성과를 내세워, 두 달 넘게 이어졌던 지지율 추락에 마침표를 찍기 위한 차원으로도 해석된다.

아베 총리는 인도와 항공노선과 편수를 자유롭게 정할 수 있는 항공자유화협정 체결을 염두에 두고 있다. 2020년 연간 방일객 4,000만명을 목표로 한 ‘관광대국’ 전략을 세운 아베 정권이 13억 인도 인구를 겨냥한 것이다. 침체에 빠진 국내 원전산업의 활로를 찾기 위한 원전 확대, 인도 정부가 계획 중인 6개 고속철노선에 신칸센(新幹線) 참여 요청 등 인프라 수출도 가속화할 방침이다. 일본은 2023년부터 운행 예정인 인도의 첫 고속철 총사업비 1조8,000억엔 중 80% 정도를 엔화 차관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일본은 특히 중국을 견제하는 차원에서 양국 공조에 열을 올리고 있다. 교도(共同)통신은 이번 방문을 “아태지역과 인도양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 중국을 겨냥해 인도와 안보협력을 강화하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일본 측은 인도와의 기존 2+2(외교ㆍ국방) 차관협의를 각료급으로 격상하자고 요청하고 있다. 인도가 구입을 검토중인 해상자위대의 구난비행정 US2 관련 협의도 진행한다.

도쿄=박석원 특파원 spar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