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수빈
기자(Entertainment)

등록 : 2017.11.18 15:56
수정 : 2017.11.18 15:57

'전체관람가' 전도연 주연 영화 공개 "왜 '칸의 여왕'인지 알겠다"

등록 : 2017.11.18 15:56
수정 : 2017.11.18 15:57

전도연 주연의 '보금자리'가 공개된다. JTBC

배우 전도연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임필성 감독의 영화가 공개된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JTBC '전체관람가'에서는 지난 주 박광현 감독에 이어 5번째로 임필성 감독의 단편영화가 공개된다.

영화 '마담뺑덕', '남극일기'를 통해 자신만의 독특한 연출 스타일을 보여준 임필성 감독은 '전체관람가'를 통해 파격적인 가족 스릴러 영화를 선보인다.

전도연 주연의 '보금자리'는 하우스푸어를 소재로 보금자리주택 청약에 당첨되기 위해 한 아이를 입양한 가족에게 벌어지는 이야기다. 임감독은 "한국 사회에서 화두가 되는 게 집 문제다. 실제로 몇 년 전 보금자리 주택의 청약 순위를 높게 받으려면 세 자녀 이상의 가구가 되어야 했다. 그래서 집을 분양받기 위해 아이를 입양 후 파양하는 사례가 발생한 적이 있었다"고 말하며 실제 사회 문제를 모티브로 영화를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영화 출연에 흔쾌히 응해준 전도연에 대해 "원래 알던 사이지만 실제로 일을 같이 해보니까 왜 '칸의 여왕'이라고 하는지 알겠더라. 작품에 대한 해석력이 탁월하고 연기 역시 너무 좋았다. 전도연 씨가 영화에 좋은 아이디어를 많이 내줘서 도움이 많이 됐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온라인 시사회를 통해 '보금자리'를 먼저 만나 본 관객단은 "장르가 파격적이다", "곡성의 집에 안주인이 된 칸의 여왕", "단편영화임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에게 충분한 영화" 등의 호평을 남겼다. 

영화감독들 역시 상영이 끝난 후 "엔딩 컷이 너무 좋다", "전도연의 절제되고 차분한 연기가 너무 좋았다", "임필성 감독이 만든 영화 중에서 최고의 퀄리티를 가진 영화같다"고 극찬하는가 하면 결말에 대한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권수빈 기자 ppbn@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강인 측 "친구와 다투다 오해…물의 일으켜 죄송하다"(공식전문)

'알쓸신잡2' 유시민 "김대중, 빨리 오신 분...정서적으로 흔들린다"

박잎선, 홍상수X김민희 향한 일침 "사이다 발언"

"김민희와 사랑" 홍상수 감독, 아내와 이혼 재판 간다

이주연, 블랙 비키니입고 탄탄한 몸매 인증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사드 갈등 탓에 한중 공동성명 채택도 없다
농축수산 선물 10만원·경조사비 5만원으로…개정안 가결
파월 전 美 국무장관 “北 결코 믿을만한 협상 상대 아냐”
파행멈춘 MBC 재건 움직임...KBS는 100일차 파업서 전환기 맞을 듯
장시호, 실형 후 첫 법정서 연신 눈물…'최순실 혐의' 증언
“문재인케어, 의료계 염려 이해” 문재인 대통령 의료수가 인상 시사
수능 영어 1등급 인플레…인문계 상위권 ‘눈치싸움’ 극심할 듯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