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손효숙 기자

등록 : 2017.05.19 17:54
수정 : 2017.05.19 20:49

문재인 대통령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만든다”

文대통령, 5당 원내대표와 靑 회동

등록 : 2017.05.19 17:54
수정 : 2017.05.19 20:49

협의체 구성 제안해 동의 이끌어내

국정원 정치개입 근절 의지 표명도

내년 지방선거 前 개헌 추진 재확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에서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병헌 정무수석, 정의당 노회찬ㆍ국민의당 김동철ㆍ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문재인 대통령, 자유한국당 정우택ㆍ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임종석 비서실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취임 이후 처음으로 여야 원내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회동을 갖고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설치에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6월 지방선거에 맞춰 개헌하겠다는 대선 공약의 준수도 재확인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ㆍ자유한국당 정우택ㆍ국민의당 김동철ㆍ바른정당 주호영ㆍ정의당 노회찬 등 5당 원내대표와 2시간24분 동안 오찬 회동을 하며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구성을 제안했고 5당 원내대표들이 동의했다고 전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취재진을 만나 "5당 체제라는 새로운 정치적 현실을 질서 있게 협치로서 타개하는 매우 중요한 화두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대통령께서 직접 제안한 것"이라며 "협의체 운영은 대통령 또는 총리가 주재를 하도록 하고, 사안별로 경제부총리나 사회부총리, 해당 장관, 국회에선 5당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청와대에선 정책실장과 해당 수석과 정무수석이 참석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은 또 대선 기간 각 당이 내건 공약 중 공통적인 부분을 우선 추진하기로 하고, 검찰ㆍ국정원ㆍ방송 개혁에 대해 국회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박 대변인은 “대통령은 국회 차원의 합의가 이뤄지기 이전에라도 국정원의 국내 정치 개입 근절에 대해서는 확고한 의지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내년 6월 지방선거 전까지 개헌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고 야당 대표들은 국회 중심의 개헌 의사를 밝혔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헌법상 대통령도 개헌 발의권이 있으나 혼선 방지를 위해 정부내 개헌특위를 다시 만들지 말고 국회 개헌특위를 중심으로 논의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도 “국회 개헌특위를 즉각 가동하고 문 대통령도 국회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