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혜 기자

등록 : 2017.09.29 09:01
수정 : 2017.09.29 15:52

“숙제 안했다” 학생 500대 때린 교사 벌금 1500만원

등록 : 2017.09.29 09:01
수정 : 2017.09.29 15:52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 전경. 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숙제를 해오지 않았다며 학생들을 수백 대 때리고, 성희롱한 교사가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대구지법 포항지원 형사2단독(판사 강기남)은 28일 수업 중 학생들을 체벌하고, 성적 수치심을 주는 말을 한 혐의(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기소된 A(52) 교사에 대해 벌금 1,500만원을 선고하고,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40시간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을 통해 "A교사는 다수 학생들에게 정당한 훈계의 범위를 넘어 과도한 폭력을 행사했고, 성적 수치심을 부르는 성희롱 등 성적 학대행위를 해 성장기 학생들에게 악영향을 미쳤다"며 "하지만 피해 학생들과 모두 합의해 선처를 원하고, 이 사건으로 이미 징계처분을 받아 해직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A교사는 지난해 9월 5일 포항 한 고교 교실에서 학생 B(16)군이 숙제를 해오지 않았다며 빗자루로 엉덩이를 500차례 때리고, 같은 이유로 10여 명의 학생을 20~130대씩 때린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조사 과정에서 같은 학교 여학생 3명에게 성희롱을 일삼은 혐의도 추가로 드러났다.

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백남기 사망 2년 만에 늑장 결론… 검찰, 구은수 전 서울청장 기소
검찰 “노무현 일가 고발사건 지난달 이미 각하 처분”
홍준표, 박근혜에 “지도자는 동정 대상 아니야”
[단독] 단국대 이사장, 최고급 아파트 내 집처럼 공짜로…
‘블랙 수트’ 조윤선 전 장관, 항소심 첫 공판 출석
“가출했나” 남편의 발뺌… 49일째 싸늘히 발견된 아내
정년 70세ㆍ연 140일 휴가 ‘샐러리맨의 천국’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