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9.05 18:30
수정 : 2017.11.13 11:23

설치미술가 양혜규 ‘볼프강 한 상’ 수상

등록 : 2017.09.05 18:30
수정 : 2017.11.13 11:23

설치미술가 양혜규. 국제갤러리 제공

설치미술가 양혜규(46)가 독일의 권위 있는 미술상인 볼프강 한 상(Wolfgang Hahn Prize)의 내년도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국제갤러리가 5일 밝혔다.

독일 근대미술협회가 1994년 제정한 볼프강 한 미술상은 현대미술의 발전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중견작가 1인을 선정하며, 아시아 여성작가의 볼프강 한 상 수상은 이번이 처음이다. 상금은 10만유로(약 1억 3,430만원)이며, 쾰른 루드비히 미술관이 수상자 작품을 소장하는 조건이다.

주로 대규모 설치, 조각 작품을 선보이는 양 작가는 최근 프랑스 퐁피두센터, 오스트리아 쿤스트하우스그라츠 등지에서 잇따라 개인전을 열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슈테델슐레 순수미술학부 정교수로 임용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쾰른 루드비히 미술관은 양혜규의 대규모 회고전 ‘도착 예정 시간’을 내년 4월부터 8개월간 연다.

최문선 기자 moonsun@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가 던진 ‘통상 폭탄’에... 올해 일자리 20만개 사라질 위기
[단독] 강경호 사장 “다스는 MB 것” 결정적 진술
북미회동 왜 불발?... 정세현 “9일 리셉션 때 김영남 얼굴 벌게져”
기관장 따라 공공기관 해고자 복직 ‘희비’
“조민기, 술 취한 남자친구 옆에서 성추행”
방한하는 이방카, 23일 문 대통령과 만찬… ‘트럼프 메시지’ 주목
“시리아는 생지옥” UN ‘30일 휴전 결의안’ 논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