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준호 기자

등록 : 2017.11.15 16:19
수정 : 2017.11.15 19:12

‘수능 한파’ 올해 들어 첫 영하권

은행 영업시간 1시간 늦춰

등록 : 2017.11.15 16:19
수정 : 2017.11.15 19:12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5일 오후 대구 대봉동 경북대 사범대학 부설고등학교 예비소집에 참가한 수험생들이 두꺼운 옷을 입고 주의사항을 전달받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6일은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이 -9~5도로 대체적으로 쌀쌀하겠다.

특히 서울 지역은 아침 최저기온이 -3도로 올 가을 들어 첫 영하권에 접어들 전망이다. 전국의 낮 최고기온도 5~13도에 머물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아침 최저기온이 평년보다 2∼5도 낮은 데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 온도는 더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오전 교통 수요를 감안해 은행 영업시간은 오전10~오후5시로 평소보다 1시간 늦춰진다. 한국거래소는 코스피ㆍ코스닥ㆍ코넥스 등 거래시간을 한 시간 늦춘 오전 10시~오후 4시30분으로 조정한다. 수능 듣기평가가 시행되는 오후 1시5분~40분 35분간은 전국에서 항공기 운항도 통제될 예정이다.

정준호 기자 junho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