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세인 기자

등록 : 2017.08.17 12:00
수정 : 2017.08.17 21:24

전기차 완속충전기 규제 완화… 설치 신청하세요

18일부터 신청받아

등록 : 2017.08.17 12:00
수정 : 2017.08.17 21:24

공간ㆍ관리 인력만 있으면 OK

급속충전기도 1076기 추가 보급

게티이미지뱅크

공용공간과 관리 인력만 있으면 누구나 전기차 완속 충전기 설치를 신청할 수 있게 됐다.

환경부는 전기차 충전인프라 설치ㆍ운영 지침을 개정해 18일부터 공용 완속 충전기 설치를 대폭 확대한다고 17일 밝혔다. 지금까지 완속 충전기 설치는 주차면 100면 이상인 공동주택, 사업장 등으로 제한돼 있었다.

이번 지침 개정으로 충전기 설치 공간과 관리 인력만 있으면 설치가 가능해진다. 상반기 기준 전국의 완속 충전 시설은 1,606기인데 환경부는 최대 9,000기까지 추가로 설치할 예산을 확보했다. 신청은 전기차 충전소 홈페이지(www.ev.or.kr)에서 하면 된다.

환경부는 숙박시설이나 대형마트 등 주차 중 충전이 가능한 시설과 주민센터ㆍ면사무소나 복지회관, 공원 등의 공공시설에 완속 충전기를 설치해 나갈 계획이다.

그 동안 환경부는 차량 이동 중 단시간 충전을 위해 고속도로 휴게소, 공공기관 주차장 등에 주로 급속 충전기를 설치해 왔지만 전기차 이용자들은 안정성이 높은 완속 충전기 보급을 요구해 왔다. 전기 모터와 엔진을 동시에 사용하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차량 이용자들도 급속 충전기로는 충전이 불가능했다.

지난해 말 기준 전국 750기에 불과했던 급속 충전기도 연말까지 1,076기를 추가 보급하기로 했다. 또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의 특성과 보조금, 세제혜택 등의 정보를 요약한 친환경차 구매가이드를 환경부 홈페이지 등에 공개할 계획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급속ㆍ완속 충전기 확대 설치로 전기차뿐 아니라 급속 충전기 사용이 어려웠던 PHEV 차량의 공공 충전 여건도 대폭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유승민 “3당 중도보수 헤쳐모여야” 신당 추진
11월이냐, 내년 1월이냐… 한은 금리인상 강력 예고, 시기만 남았다
[단독] 박근혜 청와대, 포털 압박해 여론 통제 시도했다
[단독] 군 장성 진급 보장 ‘별자리’ 따로 있다
스스로 깨닫고 창의성까지…더 강력한 ‘알파고 제로’ 등장
수업도 빠진 채 ‘신입생 영업’ 나서는 특성화고 학생들
‘호스피스 병동=치료 포기하고 죽으러 가는 곳’ 편견 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