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용 기자

등록 : 2017.05.17 10:50
수정 : 2017.05.17 10:50

靑 정무비서관 한병도 전 의원 내정

등록 : 2017.05.17 10:50
수정 : 2017.05.17 10:50

국정상황실장 윤건영, 1ㆍ2부속비서관에 송인배ㆍ유송화 유력

대통령 비서실 정무수석실 산하 정무비서관에 한병도 전 의원(왼쪽부터), 국정상황실장에 윤건영 전 선거대책위원회 제2상황실 부실장, 제1·2 부속비서관에는 송인배 전 선거대책위원회 수행총괄팀장, 유송화 전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이 각각 내정된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통령 비서실 정무수석실 산하 정무비서관에 한병도 전 의원이 내정된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한 전 의원은 2004년 17대 총선에서 열린우리당 소속으로 당선됐고, 이번 대선에서는 선대위 조직본부 부본부장을 문 대통령의 당선을 도왔다.

국정상황실장에는 문 대통령의 최측근인 윤건영 선대위 제2상황실 부실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윤 전 부실장은 참여정부 청와대에서 마지막 정무기획비서관을 지냈고 문 대통령의 19대 의원 시절 보좌관을 지냈다. 한 전 의원과 윤 전 부실장은 모두 86그룹(80년대 학번ㆍ60년대생 운동권) 인사다.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할 제1, 2부속비서관에는 송인배 선대위 수행총괄팀장과 유송화 전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이 각각 발탁될 것으로 알려졌다. 송 전 팀장은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 행정관과 사회조정2비서관을 지냈으며, 유 전 대변인은 2012년 대선 때 수행2팀장을 맡은 데 이어 이번 대선에서도 김정숙 여사를 수행했다.

정지용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잃어버린 저녁을 찾아서] 5일 중 칼퇴근 흉내 이틀뿐… “저녁 있는 삶에 눈물이 났다”
문재인 정부 일자리 2탄, 공공기관 ‘잡 셰어링’
‘와신상담’ 조은석 서울고검장
2주 휴가 냈더니… “회사 관두겠단 말이냐”
[단독] “왜 경적 울려” 버스기사에게 흉기 휘두른 40대 남성
“짜장 그릇에 돼지 뼈가 수북”…양심불량 손님에 배달족 눈물
[푸드 스토리] '할랄 음식' 얼마만큼 아시나요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