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현우 기자

등록 : 2018.01.16 09:58
수정 : 2018.01.16 11:12

[오토라이프]브리핑

등록 : 2018.01.16 09:58
수정 : 2018.01.16 11:12

현대ㆍ기아차, 디트로이트 모터쇼서 신형 벨로스터ㆍK3 공개

현대자동차가 15일(현지시각) '2018 북미 국제 오토쇼'(이하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신형 벨로스터를 공개했다. 연합뉴스

현대ㆍ기아차가 15일 ‘2018 북미 국제 오토쇼’(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신형 벨로스터와 K3를 공개했다.

북미 시장에서 출시될 신형 벨로스터에는 누우 2.0 엔진, 감마 1.6 가솔린 터보 엔진이 실릴 예정이다. 감마 1.6 가솔린 터보 모델의 경우 1,500rpm(분당회전수) 구간에서 최대 토크를 발휘할 수 있도록 엔진을 개선, 저속 영역의 가속성을 높였다.

특히 신형 벨로스터에는 현대차 준중형 모델 가운데 처음으로 '스마트 쉬프트' 기능이 적용됐다. 차가 운전자의 운전 습관ㆍ성향을 학습해 스포츠ㆍ노멀(일반)ㆍ에코(친환경) 주행모드를 알아서 선택해주는 기능이다.

기아차가 이날 세계 최초로 공개한 신형 K3는 미국 시장에서 올해 4분기, 국내 시장에는 1분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K3에 실린 누우 2.0 가솔린 엔진의 최대 출력과 토크는 각 147마력, 18.3㎏ㆍm이다. 오스 헤드릭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 상품기획담당 부사장은 “콤팩트 세단 시장은 미국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시장 중 하나”라며 “스타일, 패키지, 사양 등 다양한 면에서 향상된 신형 K3가 미국 소비자들에게 큰 매력을 선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 지프 체로키’ 디트로이트 모터쇼서 공개

뉴 지프 체로키.

피아트 크라이슬러(FCA)는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뉴 지프 체로키’를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했다고 16일 밝혔다. 뉴 지프 체로키는 미국에서 연간 200만대 이상 판매되는 지프의 대표 중형 SUV인 체로키의 부분변경 모델이다. 새로 나온 모델은 새틴 크롬과 고광택 피아노 블랙 색상을 넣어 내외장 디자인이 더욱 고급스러워진 게 특징이다. 뉴 지프 체로키는 미국 시장에서 래티튜드, 래티튜드 플러스, 리미티드, 오버랜드 앤 더 러기드, 트레일 레이티드 트레일호크 등 총 5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국내에는 올 상반기 선보인다.

대한민국종합 7위 5 6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승훈, 매스스타트 올림픽 초대 챔피언
은메달 따고도 고개 못 든 김보름 “죄송한 마음, 큰절 했다”
김영철 방남 저지 위해 통일대교 막아선 한국당
'미투' 의혹 조재현 “죄스러운 행동…피해자들께 속죄하겠다”
[다만세] ‘중동의 해방구’ 바레인, 돼지고기 팔고 클럽 북적
[목욕재개] ‘부산 센텀시티 공사 중 온천수가 콸콸’ 확인해 보니…
[인물 360˚] 폭로의 시대 “다같이 싸우면 아무도 다치지 않는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