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문선 기자

등록 : 2017.08.19 04:40

[나를 키운 8할은] 박찬일의 요리 스승 페페 바로네

등록 : 2017.08.19 04:40

페페 바로네 셰프. 사진=바로네 셰프 페이스북

박찬일 셰프의 요리 스승이자 대부이자 새아버지인 페페 바로네 셰프. 이탈리아 시칠리아 고급 식당 파토리아 델레 토리(Fattoria delle Torri)의 오너 셰프다.

TV 요리 프로그램과 신문ㆍ잡지에 나올 정도로 잘 나간다. 인터넷 여행 정보 사이트 트립어드바이저에서 식당이 받은 평점은 5점 만점 중 4.5점. “놀랍다”는 평이 달렸다.

스승과 제자가 만난 건 2000년쯤. 박 셰프는 음식 잡지 기자ㆍ편집장을 하다가 돌연 펜을 놓았다. 전세보증금 1,700만원을 들고 1998년 이탈리아로 요리 유학을 떠났다. 그가 다닌 이탈리아 북부 피에몬테의 유명 요리학교 ICIF에선 현장 실습이 의무였다. “‘마피아의 섬’ 시칠리아에 한국인은 물론이고 아시아인도 잘 가지 않을 때였다. 시칠리아가 궁금해 지원했다. 학교에서 페페 셰프를 연결해 줬다. 피에몬테에서 1,750㎞ 거리의 시칠리아까지 기차를 타고 갔다. 페페 셰프는 내 핏줄에 요리하는 유전자를 새겨 줬다.”

박 셰프는 실습 셰프로 8개월 일하며 ‘태양의 요리’를 배웠다. 그가 언론 기고에 소개한 페페 셰프. “꽤나 피가 뜨거워 손님들과 투쟁도 불사했다. 단호한 목소리로 ‘디저트를 준비해!’라고 말할 때는 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난 거다. 아직 전채를 먹고 있는 손님 테이블에 디저트를 내란 것은 다시 말해 ‘식사를 중단하시오!’라는 협박이다.”(2008년 3월 한겨레신문) 품성은 따뜻하지만 주방에선 더 없이 깐깐한 스승에게 제대로 배운 덕일까. 스스로 ‘B급 셰프’라고 낮추지만, 박 셰프는 승승장구하고 있다.

최문선 기자 moons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대통령 '송인배·드루킹 만남, 국민에 있는 그대로 설명하라'
최순실, 옥중 회고록 “朴 대통령 죽이려고 나를 이용한 것”
국회 이번에도 ‘제 식구 감싸기’…홍문종ㆍ염동열 체포동의안 부결
KTX 소란 승객 제지시킨 김부겸 장관
공군 최초, 홍순영 여군 군종법사 “장병들에게 회향하고 싶다”
무역ㆍ남중국해에 이어 대만까지… 美中 갈등 확산
“민원 넣은 사람들 이해해… 죄라면 유기견 키운 것밖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