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목상균
본부장

등록 : 2017.09.06 04:40
수정 : 2017.09.06 11:16

[혁신도시 10년, 내일을 묻다] 이전기관 임직원들 불법전매 ‘그들만의 잔치’

<2> 부동산 광풍 휩쓸다

등록 : 2017.09.06 04:40
수정 : 2017.09.06 11:16

실수요자 피해… 건설사만 배불려

대도시 도심에 위치, 상대적으로 양호한 정주여건을 갖춘 부산과 울산 혁신도시는 지자체가 아파트를 지어 시세보다 낫게 특혜 분양하거나, 알짜배기 땅을 주거용지로 내놓는 등 이전기관 임직원의 안착을 배려했다.

하지만 돌아온 건 불법전매와 부동산 가격 등락 파동 등 파행뿐이었다.

부산의 경우 이전 공공기관 임직원 상당수가 ‘대박’의 행운을 안았다. 부산시는 도심 요지인 남구 대연동 옛 군수사령부 부지를 개발, 이른바 ‘혁신아파트단지’(대연힐스테이트푸르지오)를 지어 2013년 전체 2,300세대 중 약 57%에 해당하는 1,300세대 가량을 공공기관 직원들 몫으로, 당시 인근 아파트 시세보다 3.3㎡당 200만원 가량 낮게(870만원대) 분양했다. 현재는 3.3㎡당 무려 2,000만원 이상을 호가한다.

하지만 공공기관 임직원 일부는 분양 받은 아파트를 수 천 만원의 시세차익을 남기고 되팔았고, 당시 특례분양 아파트의 전매프리미엄이 5,000만~8,000만원까지 형성되는 등 과열 양상까지 보였다. 특히 특례분양 아파트를 전매하면서 실거래가를 줄여 신고하는 다운계약서를 작성했다 적발된 건수도 무려 84건에 달했다.

대연동 A공인중개사 관계자는 “공공기관 임직원들이 불법전매를 통해 올려놓은 집값 때문에 정작 실수요자들이 내 집을 마련하지 못하는 부작용을 초래했다”면서 “특히 이전 공공기관들은 분양 당시 임직원들에게 각종 지원에다 낮은 금리의 융자도 지원해 준 만큼 결국 그들만 잔치를 벌인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울산 도심인 중구 일대 298만㎡에 1조원을 들여 계획인구 2만239명 규모로 조성한 울산(우정)혁신도시도 분양 초기 LH와 일부 건설사의 배만 불렸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 지역은 공공기관 입주가 활발했던 2013년만 해도 분양 아파트마다 평형별로 5,000만~7,000만원의 웃돈이 붙었다. 입주자들도 대부분 인구유입 등 혁신도시 성장에 기대감을 가진 울산 현지인이었다. 장현동 A아파트 110㎡의 경우 확장비까지 포함해 2억7,000만원선이었던 분양가가 웃돈에다 혁신도시 프리미엄까지 붙으면서 지난해 하반기엔 4억원대로 껑충 뛰는 등 거품은 계속됐다.

그러나 이전기관 임직원의 혁신도시 유입이 기대에 못 미치고, 울산 조선업 경기의 급랭으로 혁신도시 아파트ㆍ상가의 인기가 지난해 이후 급락세로 돌아섰다. 장현동 A아파트 110㎡의 경우 올해 들어 4,000만~5,000만원까지 떨어졌으며 거래도 한산한 편이다. 분양 당시 웃돈이 붙었던 상가부지 역시 혁신도시의 경기 침체가 계속되면서 아직 착공도 않은 나대지가 지천이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정치섭 기자 s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파견 철회’ 소동 하루 만에 일단락… 북한 예술단 점검단 21일 방남
6월 지방선거 앞서 청와대 개편 눈앞
베일에 싸인 비트코인의 아버지, 사토시는 누구인가
검찰, ‘MB 측근’ 신학수 다스 감사 주거지 압수수색
미 연방정부 셧다운에… 백악관 vs 민주당 ‘책임론’ 공방
바른정당 슬픈 돌잔치... 돌잡이 메뉴는 ‘안철수’
백화점 승강기가 갑자기 2m 아래로 '쿵'…1명 중상·19명 구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