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성환 기자

등록 : 2017.11.22 18:22
수정 : 2017.11.22 18:32

이국종 센터장 비판했던 김종대 의원 결국 “무리한 메시지였다” 한 발 물러나

논란 확산되자 김 의원 "무리한 메시지 보낸 것 유감" 진화 나서

등록 : 2017.11.22 18:22
수정 : 2017.11.22 18:32

귀순 북한군 병사 건강 공개 두고 이 센터장 비판하는 페이스북 글 논란

김 의원 “이 센터장 공격이라는 건 오해…곧 유감 표명 계획”

김종대 정의당 의원.

최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신체 상태를 공개한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의료센터장을 향해 의료윤리 위반 논란을 제기했던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결국 한 발 물러났다.

이 센터장에 대한 유감 표명 계획도 밝혔다.

처음 문제를 제기한 쪽은 김종대 의원이었다. 김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 “(이 센터장이) 기자회견에서 총격으로 인한 외상과 무관한 이전의 질병내용, 예컨대 내장에 가득 찬 기생충을 마치 눈으로 보는 것처럼 생생하게 묘사했고, 소장의 분변, 위장에 든 옥수수까지 다 말씀해 언론에 보도되도록 했다”며 “의료법을 심각하게 위반한 것 아닌지 우려된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또 “이 센터장은 수술실에 군 정보기관 요원들이 들어와 멋대로 환자 상태를 평가하도록 방치했다”며 “의료와 윤리의 기본원칙이 침해 당한 데 대해 깊은 책임과 유감을 표명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지난 17일에도 “(귀순한 북한군 병사는) 남쪽에서 치료받는 동안 몸 안의 기생충과 내장의 분변, 위장의 옥수수까지 다 공개돼 또 ‘인격의 테러’를 당했다”고 언급했다가 이 센터장을 옹호하는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하지만 김 의원은 북한군 병사의 건강상태에 대한 2차 브리핑이 있던 이날 재차 비슷한 취지의 글을 올려 자신의 소신을 피력한 것이다. 환자 인권 보호와 함께 북한을 비하하는 여론이 일지 않을까 하는 우려에서 나온 비판으로 해석됐다.

이 센터장도 김 의원의 비판을 의식한 듯 이날 북한군 병사의 건강상태 브리핑은 최소화한 채 논란에 대한 입장을 내비쳤다.

이 센터장은 “북한군 병사의 인권을 지키는 가장 중요한 방법은 ‘목숨을 구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몸 안에는 변도 있고 기생충도 있는데 만약 이런 문제를 얘기하지 않고 있다가 문제가 터지면 어찌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센터장은 그러면서도 “의료기록은 비공개 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환자의 프라이버시 보호와 국민, 언론의 알 권리를 어디까지 보장해야 하는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북한군 병사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라는 설명을 한 것이다. 그는 “외부에서 나쁜 의견이 제기됐을 대 저희와 같은 작은 신생 외과대학은 견뎌낼 힘이 없다”며 “이런 상황까지 온 것에 대해 굉장히 자괴감이 든다”고 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김 의원은 다시 진화에 나섰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센터장을 공격한 걸로 된 것은 심각한 오해”라며 “존경하는 의사에 대해 무리한 메시지를 보낸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