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주영 기자

등록 : 2017.08.11 18:28
수정 : 2017.08.11 18:28

[애니팩트] 고양이가 살짝 깨무는 것은 애정표현이다

등록 : 2017.08.11 18:28
수정 : 2017.08.11 18:28

반려묘가 슬그머니 다가와 손을 오물거리듯 물거나 핥다가 무는 경험, 당해 보신적 있나요. 눈을 천천히 깜빡거리기, 골골송 부르기뿐만 아니라 살짝 무는 것도 “네가 좋아”라는 애정의 표현이라고 합니다.

그러다 너무 세게 물어도 혼내지 마세요. 애정이 과해 고양이 자신도 모르게 꽉 물어버리는 거라고 하네요. ▶동그람이 포스트

에 방문하면 더 많은 애니팩트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낙연 총리ㆍ정의당 지도부 ‘막걸리 회동’
청와대 경제보좌관에 ‘입조심’ 경고 날린 부총리
[짜오! 베트남] 사범대 인기 시들…외국기업 취업 잘 되는 ‘동양학부’ 커트라인 쑥
이대호, 연타석 홈런…7년 연속 전구단 상대 축포
지지율 추락이 바꿔놓은 야스쿠니 문턱
중국ㆍ인도 군인들 돌 던지다가 난투극…국경분쟁 충돌 시작
[장정일 칼럼] 여성이 겪는 ‘이름 붙일 수 없는 병’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