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3 10:17

‘지도자 가르치는 지도자’ 김성근, 일본 소프트뱅크행

등록 : 2018.01.13 10:17

김성근 전 한화 감독/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김성근(76) 전 한화 이글스 감독이 일본에서 지도자를 가르치는 지도자로 부임한다.

일본 닛칸스포츠는 13일 "소프트뱅크가 한국의 김성근 전 감독을 코치 카운셀러로 영입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김 전 감독의 일본행은 일본의 전설적인 타자이자 야구 원로 오 사다하루(왕정치) 소프트뱅크 회장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지난해 11월 4일 소프트뱅크와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가 일본시리즈 6차전을 펼치는 일본 후쿠오카 야후 오크돔을 자주 찾은 김 전 감독에게 오 회장이 "김 감독이 우리 팀에서 지도자를 육성해주면 좋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성근 전 감독은 2005년과 2006년 일본 지바롯데 마린스에서 순회코치로 일했다. 13년 만에 다시 일본프로야구와 연을 맺게 됐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채태인-박성민 '사인 앤드 트레이드'가 KBO리그에 남긴 것들

[가상화폐] ‘김치프리미엄’ 100조원 사라졌다...정부 규제 영향?

[이슈+]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원인은...지질 영양 주사제 오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