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준호 기자

등록 : 2017.12.07 17:18
수정 : 2017.12.07 18:57

장례, 10명 중 8명은 화장… 20년 만에 4배 증가

등록 : 2017.12.07 17:18
수정 : 2017.12.07 18:57

게티이미지뱅크

10명 중 8명 이상은 화장(火葬) 방식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여년간 4배 넘게 증가한 수치다. 보건복지부는 7일 지난해 전국 화장률이 82.7%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년도에 처음 80%를 돌파(80.8%)한 데 이어 1년 새 1.9%포인트 또 늘어났다.

1994년 화장률이 20.5%에 불과했으니 22년만에 4배 넘게 증가한 것이다. 공식 집계는 안 되지만 나머지가 모두 전통적 매장방식이라고 보면 된다.

화장은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005년 52.6%로 처음 매장률을 넘어선 뒤 2008년 61.9%, 2011년 71.1% 등 3년 간격으로 10% 가량씩 상승해왔다.

성별로 보면 남성이 85.4%로 여성(79.5%)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는 평균수명이긴 여성이 고령으로 사망하는 비율이 높은데, 고령자일수록 화장보다 전통적 매장 방식을 선호하는 경향이 큰 탓으로 해석된다. 실제 연령별로 보면 50대까지는 화장률이 95.3%로 평균을 크게 웃돌았지만, 60대 90.1%, 70대 81.5%, 80세 이상 75.4% 등으로 연령이 높아질수록 확연히 낮아졌다. 단, 60대 이상 화장률 증가폭(2.3%P)이 50대 이하 증가폭(0.8%포인트)를 웃도는 등 고연령대에서도 화장은 빠른 속도로 확산되는 추세다.

지역별로는 부산의 화장률이 92.0%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으며 인천 91.2%, 울산 90.2%, 경남 88.9% 등이 뒤를 이었다. 제주는 67.7%로 가장 낮았으며 충남 68.2%, 경북 71.2%, 충북 71.4% 등도 평균보다 낮았다. 복지부 관계자는 “현재 전국적으로 화장시설이 부족하지는 않지만 화장수요가 많은 서울, 부산, 경기 등에 더 많은 시설 확충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준호 기자 junho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中 군용기 5대, 이어도 KADIZ 또 침범
사망 신생아 3명에서 검출…그람음성균은 어떤 것?
평택서 타워크레인 사고…1명 숨져
“황교안 전 총리가 자랑스러운 성균인?”…동문들 반대 운동 돌입
52년 배구인생 마감하는 신치용 “단장으로도 우승해보고 싶었는데…”
매출 3년새 반토막... '벼랑끝' 다양성영화
가상 드라이브 설치하니 비트코인 채굴기가… SW업체 ‘꼼수’ 설치 논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