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섭 기자

등록 : 2017.12.22 08:14
수정 : 2017.12.22 08:15

클리블랜드, 한화 출신 오간도 영입

등록 : 2017.12.22 08:14
수정 : 2017.12.22 08:15

 

한화에 몸 담았던 알렉시 오간도. 한화 제공

올해 한화에서 뛰었던 우완 투수 알렉시 오간도(34)가 메이저리그에 재도전한다.

클리블랜드는 22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22일 “오간도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다”고 발표했다. 오간도는 내년 시즌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에 초청 선수로 참가한다. 2010년 텍사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2016년까지 주로 불펜 투수로 활약한 그는 283경기(48선발) 503⅓이닝 33승 18패 4세이브 41홀드 407탈삼진, 평균자책점 3.47의 성적을 남겼다. 2011년에는 선발로 29경기에 등판해 13승 8패 평균자책점 3.51로 활약했으며 올스타에도 뽑혔다. 오간도의 마이너리그 통산 성적은 71경기 13승 4패 평균자책점 2.20이다.

한화 구단은 오간도에게 180만달러의 거액을 투자했지만 오간도의 KBO리그 활약은 기대 이하였다. 부상에 시달리며 19경기 110이닝 소화에 그쳤고, 10승 5패 평균자책점 3.93을 남겼다. 클리블랜드 구단은 오간도와 함께 외야수 멜빈 업턴(33) 영입까지 함께 발표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1,469경기에 출전한 업턴은 타율 0.243, 1,260안타, 164홈런, 300도루로 한때 리그를 대표하는 호타준족 선수 가운데 한 명이었다.

김지섭기자 oni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야권 “탈원전 정책 중단해야” vs 문 대통령 “속도 급격하지 않다”
김기춘 “박근혜 징용소송 대책 지시해 공관 비밀 회동 후 내용 보고”
리비아 한국인 피랍 41일째 범인 ‘감감’… “인질 건강ㆍ동선 파악”
문 대통령∙여당 지지율 동반 추락… “문제는 경제”
설정 총무원장 탄핵 … '차기 겨냥' 벌써 수싸움 돌입
국내 은행들 터키 리라화 환전 사실상 중단
갈치 어선 70% 줄이라는 일본... 3년째 표류하는 한일어업협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