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혼잎 기자

등록 : 2018.06.12 14:50
수정 : 2018.06.12 16:24

[속보] 북미 정상 공동 합의문 서명… 트럼프 “북한 비핵화 절차, 매우 빨리 시작될 것”

등록 : 2018.06.12 14:50
수정 : 2018.06.12 16:24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마치고 공동 합의문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약 5분간 공동 합의문 서명식을 진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식에서 “김 위원장과 특별한 유대관계가 형성됐다”며 “북한 비핵화 절차가 매우 빨리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어 “역사적인 만남에서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서명이다.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을 받았다. 두 정상은 짧게 악수를 나눈 후 각각 합의문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문에 서명하면서 “양측의 실무진에 감사 드린다. 양측이 굉장히 만족할 만한 결과”라며 “매우 자랑스럽다. 북과 한반도 관계가 많이 달라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명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다시 한번 악수를 나눈 후 그의 어깨를 가볍게 두드리며 친밀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이날 정상회담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단독 회담으로 시작해 이후 확대 정상회담, 업무 오찬 순으로 약 140분 가량 진행됐다. 트럼프 대통령을 공동 합의문에 서명한 후 오후 4시(한국시간 오후 5시)에 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싱가포르를 떠날 것으로 알려졌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청년 돌아오는 농촌 만든다더니…수백㎞ 떨어진 창고로 발령”
“가족이 아닌 것 같다” 사흘 상봉했지만 끝내 ‘반신반의’
태풍 ‘솔릭’ 23일 가장 위험…창에 테이프 붙여야
‘북미 정상회담 이후 반미구호 사라졌냐’ 묻자… 북한 보장성원 ‘끄덕’
‘기숙사 음담패설 낙서’ 불안에 떠는 서울교대 학생들
'미투 논란' 고은 시인 벽화, 군산 예술거리 조성사업에서 제외
[단독] 삼성생명 즉시연금 미지급금 71억원 24일부터 지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