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환 기자

등록 : 2017.06.19 10:20
수정 : 2017.06.19 10:20

민주당, 안경환 낙마 ‘조직적 움직임’에 경고장

추미애, "좌시하지 않을 것"

등록 : 2017.06.19 10:20
수정 : 2017.06.19 10:20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낙마 등과 관련해 제기되는 ‘조직적 움직임’에 경고장을 날렸다.

‘조직적 움직임’이란 사법개혁에 반발하는 일부 세력이 안 후보자 임명을 막기 위해 관련 자료들을 고의로 언론 등에 유출했다는 의혹이다.

추미애 대표는 1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안 후보자 사퇴와 관련, “안 후보자의 도의적 판단에 따른 자진사퇴임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 인사 전반에 대한 불신으로 키우려는 야당의 의도는 온당치 않다”며 “일각에서 제기되는 것처럼 검찰 개혁이 두려운 세력의 조직적 움직임이 있다면 강력이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그러면서 “이는 명백히 국민주권시대에 반하는 기득권 부여잡기에 불과하며 대한민국의 전진을 가로 막는 적폐세력의 발목잡기에 불과하다”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보다 철저한 검찰 개혁을 위해 어떠한 저지 움직임도 좌시하지 않고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의 이 같은 언급은 최근 안 후보자의 사퇴에 결정적 원인이 됐던 허위 혼인 신고 관련 판결문 입수 경위를 놓고 여러 추측이 제기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여권 내부에서는 안 후보자의 해당 판결문이 급속히 퍼진데 대해 모종의 배후가 있을 것이라는 의구심을 갖고 있다. 반면 입수 당사자로 알려진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18일 별도의 기자회견을 통해 합법적인 절차를 통해 입수한 자료였다고 주장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안철수, 이유미 구속영장 발부되면 입장 표명
국민당 이용주, “이유미 단독범행”…카톡 대화 공개
빠르게 퍼지는 ‘페트야 랜섬웨어’ “걸리면 부팅도 불가”
친구처럼 조깅 하다가도 회담장에선 싸늘…사진으로 본 역대 한미정상회담
대구희망원 전 원장신부, 감금ㆍ횡령으로 징역 3년
보호소로 간 유기동물들 어떻게 됐을까
[영상] 늘 봤던 롤스로이스와 다른 '던 블랙 배지' 첫 공개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