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관규 기자

등록 : 2018.07.10 20:42
수정 : 2018.07.10 20:43

현대차그룹, 김종훈 전 통상교섭본부장 특별자문 영입…美관세 대응

등록 : 2018.07.10 20:42
수정 : 2018.07.10 20:43

현대자동차그룹은 김종훈(사진) 전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을 특별자문으로 9일 위촉했다고 10일 밝혔다.

김 전 본부장은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에 마련된 사무실에 비상근으로 출근하며 통상 관련 대응을 지휘하게 된다.

김 전 본부장은 2007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때 수석대표였고, 2008년 추가 협상 때는 통상교섭본부장을 맡은 바 있다.또 지난 19대 국회에서 새누리당 소속 국회의원을 지냈다.

김 전 본부장은 한국 자동차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면 미국 경제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논리를 바탕으로 미국 측 설득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측에서 자동차ㆍ부품 등에 최고 25%의 관세를 부과하면 미국 내 일자리가 축소되고 현지 투자 계획도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내용의 의견서를 미 상부부에 제출한 상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통상 전문가 영입으로 각종 통상 관련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