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진하 기자

등록 : 2017.06.26 15:25
수정 : 2017.06.26 15:56

바이올린 영재 강나경양 영 차이콥스키서 1위

등록 : 2017.06.26 15:25
수정 : 2017.06.26 15:56

바이올린 영재 강나경양. 한국예술종합학교 제공

바이올린 영재 강나경(14)양이 차세대 음악 유망주들의 국제무대 등용문으로 불리는 영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에서 공동 1위를 차지했다.

26일 한국예술종합학교에 따르면 이 학교 부설 한국예술영재교육원에서 바이올린을 전공하고 있는 강양이 이달 15~25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열린 제10회 대회에서 일본의 유진 가와이와 함께 공동 1위에 올랐다. 1992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시작된 영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는 바이올린, 피아노, 첼로 세 분야를 전공하는 17세 이하 청소년들이 실력을 겨루는 최대 규모의 콩쿠르다.

피아니스트 손열음과 바이올리니스트 고 권혁주가 1997년 이 대회에서 2위에 오른 바 있다. 2015년에는 바이올린 김동현, 피아노 예수아가 1위를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전세계 20개국 650여명의 지원자 중 예선을 통과한 120여명이 경연을 펼쳤다. 강양은 2015년 이화경향 콩쿠르 1위, 2013년 일본 유로 아시아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 최연소 1위 등 국내외에서 수상경력을 지닌 차세대 유망주다. 2012년부터 한국예술영재교육원에서 명예교수인 김남윤 원장을 사사하고 있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