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진하 기자

등록 : 2017.06.26 15:25
수정 : 2017.06.26 15:56

바이올린 영재 강나경양 영 차이콥스키서 1위

등록 : 2017.06.26 15:25
수정 : 2017.06.26 15:56

바이올린 영재 강나경양. 한국예술종합학교 제공

바이올린 영재 강나경(14)양이 차세대 음악 유망주들의 국제무대 등용문으로 불리는 영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에서 공동 1위를 차지했다.

26일 한국예술종합학교에 따르면 이 학교 부설 한국예술영재교육원에서 바이올린을 전공하고 있는 강양이 이달 15~25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열린 제10회 대회에서 일본의 유진 가와이와 함께 공동 1위에 올랐다.

1992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시작된 영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는 바이올린, 피아노, 첼로 세 분야를 전공하는 17세 이하 청소년들이 실력을 겨루는 최대 규모의 콩쿠르다.

피아니스트 손열음과 바이올리니스트 고 권혁주가 1997년 이 대회에서 2위에 오른 바 있다. 2015년에는 바이올린 김동현, 피아노 예수아가 1위를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전세계 20개국 650여명의 지원자 중 예선을 통과한 120여명이 경연을 펼쳤다. 강양은 2015년 이화경향 콩쿠르 1위, 2013년 일본 유로 아시아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 최연소 1위 등 국내외에서 수상경력을 지닌 차세대 유망주다. 2012년부터 한국예술영재교육원에서 명예교수인 김남윤 원장을 사사하고 있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외나무다리서 다시 만난 MBㆍ친노의 ‘역린 정치’
옴짝달싹 못하게 만드는 ‘측근들의 배신’
올림픽 앞두고 폭행 당한 심석희, 여자 쇼트트랙 메달 전선 흔들
박범계 “4대강 관련 문서 파기 중”… 수자원공사 “확인 중”
미국의 유일 대북 군사옵션은 “전면침공”
재건축 연한 확대 두고 부동산 시장 술렁…단기척 위축 불가피
‘23+α’안 실패 땐...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무산될 수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