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영빈 기자

등록 : 2017.12.15 22:18
수정 : 2017.12.15 23:38

리커창 총리 “한중 경제 채널 재가동”

文대통령 만나 사드보복 철회 의지 공식화

등록 : 2017.12.15 22:18
수정 : 2017.12.15 23:38

중국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를 만나 면담을 나눴다. 고영권 기자

리커창 중국 총리가 15일 “한중 간 경제·무역 부처 간 소통채널이 정지된 상태임을 잘 알고 있다”며 “향후 양국 경제·무역 부처 간 채널을 재가동하고 소통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권력 서열 2인자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에 따른 사드 보복 철회 의사를 공식화한 것이어서 한중 경제 교류 및 협력의 정상화가 기대된다.

리 총리는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문 대통령으로부터 경제·무역 부처 간 채널 재가동 요청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리 총리는 “문 대통령님의 이번 방문을 계기로 그 동안 중단됐던 양국 간 협력사업이 재가동될 수 있을 것”이라며 한중 양국의 경제·무역·에너지·보건 양해각서(MOU) 체결과 관련한 후속 사업의 충실한 이행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사드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분야가 많다”며 “비록 중국 정부가 관여하지는 않았다 해도 사드로 인해 위축된 기업과 경제 분야가 조속히 회복될 수 있도록 리 총리께서 적극적으로 독려해 달라”고 강조했다. 리 총리는 이에 “일부 한국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으나 투자환경이 악화한 것은 아니며, 중한 관계가 발전하면 한국 기업은 많은 혜택을 얻을 것”이라고 반응했다.

문 대통령은 리 총리 면담에 앞서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우리 국회의장 격이자 중국 권력 서열 3위인 장더장(張德江)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과 만났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 국회와 중국 전인대가 양국 간 교류ㆍ협력에 기여할 수 있다”며 정당 간 협의채널 활성화를 기대했다.

베이징=김회경 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전격 중지
문 대통령 만난 민노총 “이달 노사정 대표자회의 참석”
청와대ㆍMB 추가대응 자제… 확전 가능성은 여전
‘4대강 자료 파기 의혹’ 현장조사… 수자원공사 “조직적 파기? 사실무근”
트럼프 “셧다운 오는데 민주당은 불법 이민 얘기만”
“北 ‘한국을 이용해 미국을 끌어내라’ 간부들에 지시”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인간의 노예에서 반란군으로 다가온 로봇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