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은성 기자

등록 : 2017.03.20 17:48

‘사드 변수’ 강원도 방중 교류 무산

중국 면담계획 취소 통보…올림픽ㆍ통상협력 일단 멈춤

등록 : 2017.03.20 17:48

최문순 강원지사가 중국 베이징시와 추진했던 개최도시 간 교류일정이 돌연 연기돼 사드변수로 인해 차질이 빚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강원도 제공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평창과 중국 베이징(北京) 간 교류협력 사업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ㆍTHAAD) 변수로 인해 차질이 우려된다.

강원도는 20일 오후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CPAFFC)로부터 22일 예정된 베이징 시장과의 면담을 진행할 수 없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이로 인해 21일부터 사흘간 예정했던 최문순 지사 등 강원도 대표단의 중국 방문계획이 무산됐다.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는 10개 사회단체가 연합해 1954년 설립한 정부기관으로, 외국 지방도시 간 교류를 담당하고 있다.

최 지사는 당초 22일 베이징 시장 등과 만나 2018년 평창과 2022년 베이징 등 동계올림픽 개최도시 간 포괄적 협력 체계 구축을 제안할 계획이었다. 중국 내 주요 매체 기자간담회에 이어 중국기업연합회, 중국 조선족기업가골프협회를 방문해 도내 투자 유치 확대를 요청할 계획이었으나 모두 유보됐다. 강원도 안팎에선 사드보복 등 중국 내 상황에 영향을 받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강원도 관계자는 “중국 측에서 베이징 시장의 일정상 면담이 불가하다는 연락을 받았으나 이유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며 "올림픽 개최도시 간 협력이라는 목적 달성을 위해 상황을 지켜보면서 일정을 조정해 다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영원한 2인자의 삶” 한국 현대정치사의 풍운아 김종필
“제2의 이완용 되더라도…” 김종필 전 총리 주요 발언
DJP연합 정권교체 기여했으나 지역주의 조장은 한계
엄지 척! 그대가 우리동네 어벤져스
“4년마다 열리는 월드컵이 팬들에게 기쁨 아닌 스트레스를 준다면…”
경북 포항 규모 1.6 여진… 깊이 얕아 진동 느껴
‘개방 없는 개혁’의 한계... 북한, ‘중국식 농업 혁신’ 추진하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