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8.01.29 15:00
수정 : 2018.01.29 15:13

마음까지 아프게 하는 ‘편두통’…환자 50%가 우울장애

등록 : 2018.01.29 15:00
수정 : 2018.01.29 15:13

두통학회 조사 결과, 우울장애 10배, 불안장애 16배

우리나라 편두통 환자가 261만 명이 넘는데, 환자의 절반 정도가 우울과 불안장애까지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두통학회 제공

편두통을 흔히 ‘머리의 한쪽이 아픈 두통’ 정도로 생각한다. 실제론 환자마다 편두통의 빈도ㆍ강도ㆍ증상이 제 각각이다. 한쪽 관자놀이에 욱신거리는 통증이 대부분이지만, 때로는 머리 전반에 걸쳐 나타나기도 하고, ‘칼로 찌르는 듯 날카로운’ 혹은 ‘쥐어짜는 듯한’ 통증을 동반하기도 한다.

그런데 편두통 환자의 절반 정도가 우울ㆍ불안장애 등 정신건강을 해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두통학회(회장 김병건 을지병원 신경과)는 ‘제3회 두통의 날(1월 23일)’을 맞아 11개 전국 종합병원 신경과를 찾은 편두통 환자 371명과 두통이 없는 일반인 371명에게 ‘일반인 대비 편두통 환자의 정신건강 상태’를 조사한 결과에서다.

연구에 따르면 전체 편두통 환자의 50.9%(189명)는 우울감으로 정신ㆍ신체 문제와 일상 기능을 떨어뜨리는 우울장애가 나타났다. 48.0%(178명)는 과도한 불안과 공포로 다양한 신체 문제를 겪는 불안장애를 보였다.

반면 두통이 없는 일반인에게는 우울장애가 5.1%(19명), 불안장애는 3.0%(11명)에 불과했다. 편두통 환자가 일반인보다 우울장애는 약 10배, 불안장애는 약 16배 더 많았다.

박성파 대한두통학회 신경정신위원장(경북대병원 신경과 교수)은 “편두통은 심한 두통과 함께 빛, 소리, 냄새에 대한 과민과 오심(구역질), 구토 등으로 일상생활에 장애를 초래할 뿐 아니라 정신건강 문제를 경험할 위험이 크다”고 했다.

하지만 상당수 편두통 환자는 우울장애와 불안장애를 경험하고 있지만 자신의 문제를 정확히 인지하지 못했다.

정신질환이 확인된 편두통 환자 중 우울장애를 치료받고 있는 환자는 30.2%(57명), 불안장애를 치료받고 있는 환자는 29.8%(53명)에 불과했다. 또 정신건강 문제로 편두통 환자의 63.9%(237명)는 일상적인 집안 일이나 여가 활동뿐만 아니라 학업, 사회활동 등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중등도 이상의 무능력을 보였다.

박 위원장은 “편두통 환자에서 우울장애 등 정신질환 빈도가 높은 데에는 편두통과 우울증을 유발하는 뇌 신경전달 물질인 세로토닌과 도파민의 이상, 두통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불면증 등 다양한 요인이 작용한다”고 했다. 그는 “편두통이 제대로 치료되지 않으면 우울장애와 불안장애 위험이 높아지고 이는 두통을 더욱 심하게 만들어 무능력과 환자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악순환을 가져올 수 있다”고 했다.

이번 연구결과, 상당수 편두통 환자가 고통으로 인한 정신건강 문제로 자살 경향성을 보였다. 전체 환자 3명 중 1명(33.4%, 124명)은 자살을 생각하거나 자해 충동, 자살계획, 자살시도 등 다양한 자살 경향성을 보였다. 실제로 과거에 자살을 시도해본 적이 있는 환자는 13.5%(50명)에 달했다.

자살 경향성은 여성 편두통 환자(36.9%)가 남성 편두통 환자(14%)에 비해 2배 이상 높게 나타나 여성 편두통 환자에게서 우울ㆍ불안 증세가 동반됐을 때 자살 사고로 이어지지 않도록 더 주의해 관리해야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편두통 증상>

-머리 전체가 아파도 편두통일 수 있다.

-머리가 아플 때 심장 뛰듯이 머리가 쿵쿵 울린다.

-머리가 아프면서 눈 앞이 번쩍번쩍하거나 물체 크기가 제각기 보인다.

-속이 메슥거리거나 식욕 부진,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조금만 움직여도 고통이 심해진다.

-머리가 아파서 일상생활을 할 수 없다.

-두통이 심해 며칠 동안 누워지낸다.

<자료: 대한두통학회>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서 성폭력’ 혐의 안희정에, 1심 법원 ‘무죄’
전화 채용통보, 피해자는 두 번 울어요
보안규정 어기고 여자친구 따라 이란행… 노르웨이 수산부 장관 논란 끝 결국 사임
핵무장론까지… 안보 위기의식 번지는 독일
제주 비자림로 ‘자르느냐, 마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리라화 폭락에 터키 직구 열풍… “사기 조심하세요”
문 대통령 “안보지원사령부 정치적 악용 없을 것”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