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승준 기자

등록 : 2017.10.21 04:40

[뮤직 투썸스] 박진영ㆍ헤이즈의 만남, 그 결과는

등록 : 2017.10.21 04:40

▦ 박진영 ‘후회해’

이슈- ‘비도 오고 그래서’로 유명한 리듬 앤드 블루스 샛별 헤이즈와 부른 듀엣곡.

특징- 제목처럼 떠나간 연인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한 솔직한 가사. 1990년대 발라드풍 멜로디의 편안함.

양승준 기자- 두 사람 목소리 톤 자체가 물과 기름이다. 미안하다 이 만남, 반대다. (원 썸 다운)

이소라 가지- 꾸밈 없이 불러 담백하다. 헤이즈가 부른 노래 중 가장 진정성이 느껴진다. (원 썸 업)

▦ 한승석& 정재일 ‘자장가’

이슈- 소리꾼 한승석 교수와 음악 프로듀서 정재일의 두 번째 전통ㆍ서양 음악 퓨전 프로젝트.

특징- 한 줄 한 줄 손가락 옮겨가는 소리가 아련한 기타 연주. 우악스럽지 않고 포근한 창.

양승준 기자- 김소희 셰프의 퓨전 음식이 이런 맛일까. 정갈하면서도 한의 깊은 맛도 놓치지 않은 조화.

(원 썸 업)

이소라 기자- 판소리의 구수함은 어디로? 현대 악기에 묻힌 한국의 소리가 아쉽다. (원 썸 다운)

▦ 벤저민 클레멘타인 ‘주피터’

이슈- 2015년 1집으로 영국 머큐리 시상식에서 ‘올해의 앨범’에 선정된 가수의 새 앨범 타이틀곡.

특징- 욕망을 초탈한 목소리, 가을 낙엽같이 쓸쓸한 멜로디. 시 같이 울림을 주는 가사.

양승준 기자- 거리의 음악에 빠져보고 싶다면. 1집 수록곡 ‘아디오스’도 꼭 들어보시길. (원 썸 업)

이소라 기자- 어디로 튈지 모르는 곡 구성이 흥미롭다. 철학적 가사가 곡의 여운을 돋운다. (투 썸스 업)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파견 철회’ 소동 하루 만에 일단락… 북한 예술단 점검단 21일 방남
6월 지방선거 앞서 청와대 개편 눈앞
베일에 싸인 비트코인의 아버지, 사토시는 누구인가
검찰, ‘MB 측근’ 신학수 다스 감사 주거지 압수수색
미 연방정부 셧다운에… 백악관 vs 민주당 ‘책임론’ 공방
바른정당 슬픈 돌잔치... 돌잡이 메뉴는 ‘안철수’
백화점 승강기가 갑자기 2m 아래로 '쿵'…1명 중상·19명 구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