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1.15 10:26

세계랭킹 3위 유소연 "LPGA 최종전 앞둔 현재 컨디션은 80%"

등록 : 2017.11.15 10:26

유소연./사진=LPGA 페이스북.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세계랭킹 3위 유소연(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최종전을 앞두고 어깨를 다친 사실을 고백했다.

유소연은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리는 CME그룹 투어챔피언십을 이틀 앞둔 15일(한국시간) 공식 기자회견에서 "지난 달 말레이시아 대회 때부터 오른쪽 어깨가 아팠다"며 "현재 컨디션이 100%가 아니라 80% 정도"라고 전했다.

그는 "오늘 연습 라운드를 4홀 만에 중단했다"면서 "지금으로서는 대회 전까지 몸 상태가 나아져 경기를 치를 수 있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유소연은 현재 정상적인 훈련도 소화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도 하루 30~50개 정도 밖에 못 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하이난다오에서 열린 블루베이 LPGA 대회를 결장한 것도 부상 탓이었다.

유소연은 "다행히 인대 부상은 아니다. 과사용으로 인한 근육통으로 보인다"면서 "쉬다 보면 곧 나아질 것이라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펠레가 찼던 텔스타 메시에게서 부활, 공인구와 경제

[스타와 행복](45) 손여은 '악녀 구세경, 사랑 받아 행복'

아이폰X 전세계서 품질 논란, 국내 출시 이대로 괜찮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