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4.23 07:28

최경주-김시우, 텍사스오픈 45위 기록…랜드리 생애 첫 PGA 정상

등록 : 2018.04.23 07:28

최경주./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최경주(48)와 김시우(23)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레로 텍사스 오픈(총상금 620만 달러)에서 나란히 45위를 기록했다.

최경주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TPC(파72·7,435야드)에서 끝난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6개를 엮어 2오버파를 냈다.최종합계 1언더파 287타로, 전날보다 15계단 내려선 공동 45위에 자리했다.

김시우는 이날 버디를 6개 잡았지만 보기가 3개, 더블보기도 1개를 기록하면서 순위를 크게 끌어올리지 못했다. 역시 1언더파 45위에 위치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앤드루 랜드리(미국)가 생애 첫 정상에 올랐다. 대회가 열린 텍사스주 출신인 랜드리는 이날 버디 5개, 보기 1개로 4타를 줄이며 2타 차 우승을 거뒀다. 그는 2009년 프로에 입문한 후 2부 웹닷컴 투어에서 2차례 우승을 차지했으나 PGA 투어 우승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워너원 7주 연속 버즈량 1위… 아이유 방탄 뒤 바짝

LA 오픈, 유소연 단독 3위...박성현 컷 탈락

[정진영의 다 아는 얘기겠지만] 검색어·차트 다 돈으로 산다 ‘카더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산가족 한 풀어드리겠다” 남북 적십자회담 개최
귀신 잡는 해병? 포항 먹여 살리는 해병대!
“그래도 글쓰기책은 강원국이 유시민보다 낫다는 소리 들을 겁니다”
노인들 “청년 취업ㆍ주거난? 우린 더 힘들었는데…”
'난 상관 안 해' 멜라니아, 아동시설 가면서 왜 이런 자켓을…
월드컵 최다 슈팅 무득점 기록에, 은퇴설까지…메시의 굴욕
“중성자탄 투하 수준의 인적쇄신 각오해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