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성환희 기자

등록 : 2017.08.13 15:18

5이닝 3실점 류현진, ‘선발 굳히기’ 실패

등록 : 2017.08.13 15:18

류현진(LA 다저스)이 13일 샌디에이고전에서 5회 윌 마이어스(샌디에이고)에게 솔로홈런을 맞은 뒤 아쉬워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AP 연합뉴스

잘 나가던 류현진(30ㆍLA 다저스)의 기세가 한풀 꺾였다. 5이닝 3실점으로 크게 부진한 건 아니었지만 제구가 마음 먹은 대로 되지 않으면서 시즌 5승 사냥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지만 5이닝 동안 홈런 한 개를 포함해 7안타와 볼넷 두 개를 내주고 3실점 한 채 물러났다.

탈삼진은 5개다. 류현진은 1-3으로 뒤진 5회말 시작 때 자신의 타석에서 대타 카일 파머와 교체됐다. 다저스가 6-3으로 재역전승해 패전은 면했지만 평균자책점은 3.53에서 3.63으로 올라갔다. 아울러 후반기 첫 홈런이자 올 시즌 16번째 홈런을 허용해 2013년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한 시즌 최다 피홈런을 기록했다. 종전엔 2013년의 15개가 최다였다.

류현진은 지난달 31일 샌프란시스코전, 이달 7일 뉴욕 메츠전에서 두 경기 연속 7이닝 무실점하며 부활을 알렸지만 이날은 올 시즌 가장 많은 108개의 공을 던지며 고전했다. 류현진은 이날 전까지 샌디에이고를 상대로 통산 6차례 선발 등판해 4승1패, 평균자책점 2.19로 강해 기대를 부풀렸기에 더 아쉬웠다. 이날도 류현진은 변화구 위주의 투구를 했다. MLB닷컴 게임데이 기준 이날 류현진이 던진 직구는 38개(35.25%)였다. 올 시즌 직구 구사율(38%)과 비슷했다. 컷패스트볼은 22개를 던졌고, 슬라이더 4개를 섞었다. 우타자 바깥쪽 체인지업(25개)을 자주 사용했고, 구속을 110㎞대로 낮춘 커브를 19개 던졌다. 하지만 변화구 제구가 안 통하면서 투구 수가 늘 수밖에 없었다.

류현진은 1-0으로 앞선 3회초 투아웃까지 잘 잡은 뒤 호세 피렐라와 헌터 렌프로에게 잇달아 2루타를 맞고 첫 실점을 했다. 지난달 25일 미네소타전 5회부터 시작한 무실점 행진이 17이닝에서 중단된 순간이었다. 4회에도 첫 타자 얀헤르비스 솔라르테에게 볼넷, 코리 스판진버그에게는 좌전안타를 허용한 뒤 오스틴 헤지스의 유격수 앞 땅볼로 1사 2ㆍ3루에 몰렸고, 투수인 줄리스 차신에게 우전 역전 적시타를 맞았다. 류현진은 5회에도 2사 후 윌 마이어스에게 우월 솔로포를 얻어맞아 3점째를 내 줬다.

이날 기대에 못 미치는 투구로 류현진의 선발 고정은 다시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가 25일 전후로 복귀하면 다저스는 커쇼, 다르빗슈 유, 리치 힐, 알렉스 우드가 고정적인 1~4선발을 구축한다. 류현진과 마에다 겐타 중 한 명은 선발진에서 밀려날 가능성이 높다. 마에다는 직전 등판인 9일 애리조나전에서 5이닝 4피안타 1볼넷 6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앞선 두 경기에서 마에다보다 훨씬 잘 던졌던 류현진으로서는 이날 쐐기를 박을 수 있던 기회를 놓친 셈이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