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기 기자

등록 : 2018.03.12 10:29
수정 : 2018.03.12 10:34

영국 버밍엄 도그쇼 챔피언은 나야!

등록 : 2018.03.12 10:29
수정 : 2018.03.12 10:34

11일(현지시간) 영국 중부 버밍엄에서 열린 2018 크러프츠 대회 최우수 챔피언을 차지한 휘핏 ‘티저’가 우승트로피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세계 최대 도그쇼 중의 하나인 영국 버밍엄에서 열린 2018년 크러프츠 내셔널(Crufts 2018 at the NEC)대회에서 휘핏 ‘티저’가 최우수 챔피언을 차지했다.

올해로 127회를 맞는 크러프츠 도그쇼는 빅토리아 시대인 1891년 런던의 이스링턴에서 처음 개최됐다. 이후 매년 참가자 수가 늘어 수천 마리의 개가 경쟁하는 큰 대회로 발전했다.

최우수 챔피언을 차지한 휘핏은 19세기 중반 영국에서 토끼를 쫓는 경기에 사용하기 위해 개량한 하운드 품종으로 테리어와 소형 잉글리시 그레이하운드를 교배시켜 개량한 품종이다.

홍인기 기자

영국 버밍엄에서 열린 크러프츠 대회 마지막 날인 11일(현지시간) 최우수 챔피언을 차지한 휘핏 '티저'가 주인 쇼트와 함께 워킹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태양광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한국 업체들 고사 위기
코언, “대선 자금 불법 사용 인정”… 성추문 트럼프에 직격탄
안희정 측근들, 김지은씨 겨냥한 악플 달다 적발
서울대공원 토막 살인범 “노래방 도우미 신고 협박에…”
개발의 역설... '제2의 비자림로' 전국 곳곳 몸살
'나치 부역' 숨기고 산 95세 이민자 독일로 추방
남동공단 화재 사고 유가족 “철저한 진상조사 원한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