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5.19 10:24
수정 : 2017.05.19 10:24

문재인 대통령 5·18기념식 ‘뭉클했던 3장면’

등록 : 2017.05.19 10:24
수정 : 2017.05.19 10:24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유족의 편지를 낭독한 김소형씨를 위로하고 있다. 올해 만 37세가 된 김 씨는 1980년 5월 18일이 생일로 이날 태어난 자신을 보기 위해 병원으로 오던 아버지가 계엄군에 의해 희생됐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광주시민은 물론 온 국민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던 제37주년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 특히 기념식에서 보여준 문재인 대통령의 모습은 행사 하루가 지난 19일에도 모두의 가슴에 진한 여운을 남기고 있다. 국가 최고 권력자의 격식 없고 소탈한 모습에 시민들은 '감동적이었다', '대한민국이 함께 울었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시민들에게 오랜 기억으로 남을 문 대통령의 감동적인 3개 장면을 모아봤다.

유가족 보듬으며 따뜻한 위로

전 국민의 눈시울을 붉히게 한 순간은 대통령의 기념사 뒤 이어진 기념공연에서다.

'슬픈 생일'을 주제로 한 이 무대는 1980년 5월18일에 태어났으나 사흘 뒤 계엄군의 총탄에 아버지를 잃은 김소형씨(37ㆍ여)의 사연이 모니터를 통해 소개됐다. 이어 소형씨가 직접 무대에서 '아버지께 보내는 편지'를 낭독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영상을 지켜보면서 안경을 벗고 손수건으로 눈물을 훔치던 문 대통령은 소형씨가 편지 낭독 후 눈물을 흘리면서 무대 뒤로 나가는 순간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소형씨를 향해 걸어갔다.

두 팔을 벌려 소형씨를 안아주려 걸어 나가는 대통령의 돌발행동(?)에 기념식 참석자들은 물론 청와대 경호팀도 크게 당황했다.

하지만 이에 아랑곳 않고 소형씨를 10여초간 꼭 껴안고서 위로의 말을 건네는 문 대통령의 모습은 이를 지켜보는 국민들의 울대를 먹먹하게 만들었다.

공식행사 뒤에는 소형씨와 함께 아버지의 묘소를 찾아 함께 참배하는 애틋함을 보여줬다.

행사 뒤 소형씨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는데 대통령께서 제 손을 잡아주면서 울지 말라고 하시더라. 아버지 묘소도 함께 참배하러 가자고 했다"며 "울고 있는 저에게 어깨도 빌려주시고 너무 감동이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광주=배우한기자

시민들과 함께 입장하며 파격 행보

기념식장에 입장하는 문 대통령의 모습 역시 이를 지켜보는 국민들에게 신선함을 선사했다.

경호 등의 이유로 이전 대통령들이 모두 5ㆍ18묘역 정문인 '민주의 문'을 이용하지 않고 차량을 이용해 행사장에 우회 입장한 반면 문 대통령은 일반 시민들과 함께 '민주의 문'을 통해 기념식장에 입장했다.

예상치 못한 대통령의 입장 모습에 양쪽으로 줄지어 서 있던 시민들은 뜨거운 박수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을 연호했다.

문 대통령은 '민주의 문'을 이용해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첫 대통령에 이름을 올렸다.

기념식장에 입장한 뒤에도 문 대통령은 몸을 낮춰가며 5ㆍ18유가족과 일반 시민들, 초청인사들과 일일이 손을 맞잡으며 인사를 나눴고 이로 인해 기념식 시작이 4분가량 늦어지기도 했다.

이 모습을 지켜본 박용춘씨(69)는 "국가 최고 권력자인 문 대통령의 격식 없고 소탈한 모습은 진한 여운으로 남았다"고 말했다.

기념식이 끝난 뒤 시민들을 향해 이른바 '90도 폴더인사'를 하는 문 대통령의 모습 역시 국민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남겼다.

13분 기념사에 시민들 23회 박수로 화답

그동안의 5ㆍ18기념식과 기념사가 고요하고 엄숙했다면 이번 37주년은 환호와 박수가 넘치는 무대였다.

13분 동안 이어진 문 대통령의 5ㆍ18기념사에는 시민들이 23회의 박수를 보내는 파격이 연출됐다.

문 대통령이 기념사를 통해 '5ㆍ18 진상규명', '헬기사격과 발포명령자 규명, '5ㆍ18정신 헌법전문 수록' 등을 약속하면서 기념식에 참석한 시민들은 박수와 환호로 화답했다.

대통령이 기념사를 마친 순간에는 기념식장에 참석했던 1만여명의 시민들이 모두 일어나 박수를 보내며 대통령의 약속에 깊은 신뢰를 보냈다.

[영상] 5.18 기념식 현장, 전인권이 부른 상록수 풀버전

뉴시스

한국일보 웹뉴스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